'장타 퀸' 삼국지 첫날부터 열린다, 윤이나·방신실·황유민 같은 조 티오프

입력
2024.04.03 08:04
윤이나. [사진 KLPGA]


'장타 퀸' 삼국지가 개막전 첫 라운드부터 열린다. 2022년 '장타 퀸' 윤이나가 2023년 장타 1, 2위인 방신실, 황유민과 1, 2라운드 같은 조에 편성됐다. 

세 선수는 오는 4일 오후 12시 5분 제주도 서귀포시 테디밸리 골프&리조트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 1번 홀에서 티오프한다. 

윤이나는 루키 시즌이었던 2022년, 드라이브 비거리 1위를 기록하며 혜성같이 등장했다. 당시 윤이나의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는 약 241m(263.45야드)로, 윤이나는 투어 평균 217m(238.19야드)보다 25.5m나 더 멀리 쳐 장타 퀸에 올랐다. 

[용인=이데일리 스타in 이영훈 기자] '제12회 KG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가 1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써닝포인트CC에서 열린 가운데 방신실이 7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하지만 윤이나는 지난 2022년 오구(誤球) 플레이로 KLPGA로부터 출전 정지를 징계를 받았다. 그 사이, 방신실이라는 새로운 '장타 퀸'이 등장해 그의 자리를 위협했다. 방신실은 지난해 평균 237.7m(260야드)를 때려내며 장타 퀸에 올랐다. 

'작은 거인' 황유민도 장타 전쟁에 가세한다. 1m63㎝의 작은 체구에도 지난해 장타 2위(256.41야드)로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우승 한 차례를 기록한 바 있다. 황유민은 방신실을 제치고 신인상 레이스 2위에 오른 바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방인권 기자] 황유민이 1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써닝포인트CC에서 열린 '제12회 KG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 10번홀에서 에임을 하고 있다.


윤이나의 복귀전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끈 이 대회는 KLPGA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세 명을 같은 조에 편성해 확실한 흥행 카드로 내세웠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이예원은 베테랑 신지애, 지난해 3차례 우승한 박지영과 1, 2라운드를 치른다. 세 선수는 오후 12시 15분 1번 홀에서 출발한다.

이번 시즌 개막전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에서 우승해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김재희는 김수지, 박현경과 함께 오전 8시 35분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윤승재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홈런
  • PSG UCL 4강 진출
  • 이정후 8경기 연속 안타
  • 여자농구 아시아쿼터
  • 황선홍호 UAE전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