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사회적 고립가구 실태조사 추진

입력
2024.06.11 18:12
일상 속 사회적 고립 위험군 조기 발굴

건강 관리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부산 기장군, 사회적 고립가구 실태조사 추진

부산 기장군(군수 정종복)이 사회적 고립 위험군 발굴과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해 오는 12월까지 ‘사회적 고립가구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조기에 발굴하고 고독사 등 위험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조사는 오는 12월 말까지 진행된다.

대상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파악한 1인 가구 중 임대주택·고시원 등 거주 취약지 거주자와 중장년(만 50~64세) 이상 1인 가구 7000여명이다.

조사는 대상자의 상황에 맞춰 방문 조사, QR코드를 통한 온라인 조사와 전화 상담·우편물을 활용한 비대면 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된다.

특히 군은 6~8월 집중 실태 조사 기간을 운영하고 전담 인력을 채용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적 고립가구 발굴에 최대한 주력할 예정이다.

실태조사 시에는 ‘1인 가구 실태조사표’를 활용해 대상자의 주거·경제·건강 상황과 사회적 관계망을 파악하고 대상자를 가구 취약도와 사회적 고립도에 따라 고·중·저 위험군으로 분류한다.

군은 조사결과 대상자가 위험 가구로 판단될 경우 심층 상담을 거쳐 지속적인 추적 관리를 진행하고 ▲긴급복지 ▲공적 급여 ▲건강 관리 ▲맞춤형 돌봄 등 대상자에게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할 방침이다.

정종복 군수는 “고립 위험군을 조기에 발굴하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고립가구가 고독사 등 위험 상황 예방은 물론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