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소노, 창단 첫 '외부 FA' 베테랑 포워드 정희재 영입…4년 계약 [공식발표]

입력
2024.05.17 06:4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창단 첫 FA가 탄생했다. 베테랑 포워드 정희재가 소노 유니폼을 입는다.

소노는 16일 "포워드 정희재와 계약 기간 4년에 첫해 보수 3억 5000만원(인센티브 7000만원 포함) FA 1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희재는 2012년 프로에 입단해 11시즌 동안 통산 444경기, 8,231분을 출장해 2,188득점과 1,042개의 리바운드, 34.8%의 높은 3점 성공률을 보인 베테랑 포워드다.

2023~2024시즌에는 창원 LG의 부주장으로 정규리그 54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책임감과 성실한 모습을 보여주며 뛰어난 리더십을 발휘했다. 또 정규리그 준우승과 ‘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얻는데 큰 힘을 보태 본인의 가치를 끌어올렸다.

소노 김승기 감독은 "정희재처럼 경험과 리더십을 겸비한 포워드는 여러 면에서 활용도가 높다"며 "중요한 요소마다 3점슛을 한방씩 터트려주며, 빅맨 또는 용병과의 골밑 싸움이나 로테이션 수비에 능하기 때문에 앞으로의 시즌 구상에도 꼭 필요한 선수"라고 영입 이유를 말했다.

정희재는 구단을 통해 "좋은 제안을 해준 소노에 감사드린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봄 농구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팀 내 고참으로서 동료들과 호흡을 잘 맞춰 좋은 성적으로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저를 성장시켜 주고 지금의 정희재가 있도록 해준 LG 구단과 창원 팬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라고 작별 인사를 건넸다.

한편 소노는 내달 3일(월)부터 2024~2025시즌을 위한 첫 훈련에 돌입한다.

사진=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