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전 '최고 평점+공식 MOM' 손흥민, 이주의 팀에선 제외...'SON 조력자' 선정

입력
2023.12.04 23:50
수정
2023.12.04 23:50


[포포투=김아인]

손흥민이 이주의 팀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맨시티와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3연패에서 탈출하며 5위에 자리했다.

'맨시티 킬러' 손흥민의 활약상이 빛났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손흥민의 골로 먼저 앞서나갔다. 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데얀 쿨루셉스키가 길게 올려준 공을 받은 손흥민이 빠르게 돌파했고, 제레미 도쿠와의 경합을 이겨내며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4경기 만에 터진 시즌 9호 골이었다. 맨시티를 상대로 8골을 기록하며 평소 맨시티에 강했던 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그러나 3분 만에 상황이 달라졌다.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훌리안 알바레스의 킥이 손흥민의 다리에 맞으면서 자책골이 됐다. 맨시티는 필 포든의 역전골로 1-2를 만들며 전반전을 리드했다. 절치부심한 손흥민은 후반 10분 로 셀소에게 패스하며 동점골에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잭 그릴리쉬가 세 번째 골을 넣어 재차 역전했지만, 토트넘은 후반 45분 존슨이 올려준 크로스를 쿨루셉스키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극적인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는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높은 8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 외에도 드리블 2회 성공, 패스 성공률 84%(19회 중 16회), 키패스 2회, 지상 경합 3회 성공, 공중볼 경합 1회 성공 등을 기록했다.

공식 MOM에도 선정됐다. PL 사무국은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맨시티전 MOM을 손흥민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팬 투표로 진행된 MOM은 손흥민이 40.8%의 득표율을 가져갔다. 손흥민의 뒤를 이은 홀란드는 33.3%로 2위에 해당했다.

최고의 활약을 펼쳤지만, 이주의 팀에는 아쉽게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영국 'BBC'는 4일 가스 크룩스가 선정한 PL 14라운드 이주의 팀을 공개했다. 3-4-3 포메이션에서 손흥민의 이름은 없었다. 대신 토트넘 선수 중에는 쿨루셉스키가 공격수 자리에 위치했다.

매체는 "손흥민이 전반 10분 만에 득점한 것은 쿨루셉스키의 절묘한 스루패스 덕분이었다. 그 순간부터 쿨루셉스키는 점점 더 강해졌다. 마지막 동점골의 주인공은 쿨루셉스키였다. 슈팅을 시도하면서 네이선 아케를 묻어버렸다"고 쿨루셉스키를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쿨루셉스키 외에 이주의 팀에는 올리 왓킨스(아스톤 빌라), 앤서니 고든(뉴캐슬 유나이티드), 드와이트 맥닐(에버턴), 엔조 페르난데스(첼시), 마르틴 외데가르드(아스널), 루카 콜레오쇼(번리), 파비안 셰어(뉴캐슬), 다라 오셰이(번리), 트랜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 조던 픽포드(에버턴)이 선정됐다.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5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희야경
    PL 사무국이 맨시티전 MOM을 손흥민으로 선정했다니 역시 손흥민 선수 건재해서 다행입니다

    2달 전 수정됨

    2달 전
  • 구다섯
    맨시티의 프리킥 상황에서 훌리안 알바레스의 킥이 손흥민의 다리에 맞으면서 자책골이 된것 놀랐었음
    2달 전
  • 삼삼사
    손흥민 선수가 전반 10분 만에 득점한 것이 쿨루셉스키의 절묘한 스루패스 덕분이라니 좋은 선수들 있어 다행입니다
    2달 전
  • 팔구이이
    축구 통계 매체가 손흥민 선수에게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높은 8점을 부여할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2달 전
  • 행복일
    4경기 만에 터진 시즌 9호 골을 넣어준 손흥민 선수가 있었기에 토트넘이 무승부로 끝날 수 있었네요
    2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
  • 남자탁구 동메달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정관장 4연승
  • 중국축구팀 감독 이반코비치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