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까지 왔는데 필드골 1골'에도 신뢰...佛 축구협회, "프랑스 감독은 여전히 데샹"

입력
2024.07.11 22:33
[OSEN=이인환 기자] "그래도 성적은 좋아".

스페인은 같은 날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 뮌헨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준결승전에서 프랑스를 2-1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스페인은 오는 15일 네덜란드를 2-1로 제압한 잉글랜드와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2012년 이후 12년 만이자 통산 4번째 우승을 꿈꾸는 스페인이다.

선제골은 프랑스의 몫이었다. 전반 8분 박스 안 왼쪽 측면에서 킬리안 음바페가 공을 잡은 뒤 수비수 두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랑달 콜로 무아니가 높이 뛰어 올라 헤더로 연결, 골망을 갈랐다. 스페인이 빠르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1분 박스 앞 중앙에서 공을 잡은 다니 올모가 알바로 모라타에게 공을 건넸고, 모라타가 다시 야말에게 내줬다. 야말은 페널티 아크 앞에서 한 차례 수비를 흔든 뒤 환상적인 왼발 감아차기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그는 만 16세 362일의 나이로 유로 역대 최연소 득점 기록까지 세웠다.

그리고 올모가 프랑스를 무너뜨렸다. 전반 25분 헤수스 나바스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윌리엄 살리바가 멀리 걷어내지 못했다. 올모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한 차례 터치로 수비를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꿰뚫으며 역전골을 뽑아냈다.경기는 그대로 스페인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 프랑스는 후반 들어 열심히 스페인 골문을 두드렸지만, 더 이상 소득을 얻지 못했다. 결승 무대를 밟는 쪽은 스페인이 됐다.

한편 이 경기가 끝나고 디디에 데샹 프랑스 대표팀 감독의 거취를 두고 설왕설래가 오갔다. 프랑스 대표팀의 최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데샹 감독이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선수단 세대 교체 불발과 지루한 축구로 인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특히 데샹 감독은 앙투완 그리즈만이나 올리비에 지루 같이 노장 멤버들에 대한 무한 신뢰로 인해서 공격진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대회 프랑스는 스페인전 단 한 골을 제외하고는 필드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대회를 마무리했다.

자연스럽게 데샹 감독의 경질설도 제기된 상황. 그러나 프랑스 축구협회가 나서 논란을 중단시켰다. 프랑스축구협회의 필립 디알로 회장은 "데샹 감독의 경질은 없다. 애시당초 그의 계약은 2026년까지다"라면서 "데샹 감독은 자신에게 요구되는 목표를 잘 달성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디알로 회장은 "솔직히 데샹 감독이 비판을 받는 것 자체가 의문이다. 그의 과거 성적이 데샹 감독의 입지가 왜 탄탄한지 보여주는 것이다. 데샹은 다음 월드컵까지 무조건 우리와 함께 할 것이다"라고 다시 한 번 데샹 체제에 힘을 실었다.

/mcadoo@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윤영철 1군 말소
  • 창원 사직 우천취소
  • 고지우 하이원리조트 우승
  • 우루과이 코파 3위
  • 오타니 통산 200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