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판 야말 영입에 레알도 참전했다!"…'14G 16골 9도움' 16세 슈퍼 신성, '펩' 이어 맨유+도르트문트+PSG+레알까지 원한다

입력
2024.07.11 16:00


마이키 무어/Football FanCast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슈퍼 신성'이 유럽 빅클럽들의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도르트문트 그리고 파리 생제르맹(PSG)에 이어 레알 마드리드까지 뛰어 들었다. 스페인 대표팀에서 돌풍을 이끌고 있는 16세 '슈퍼 신성' 라민 야말과 같은 선수가 토트넘에도 있다. '토트넘판 야말'이라 할 수 있다.

주인공은 16세 슈퍼 신성, 천재 윙어 마이키 무어다. 2007년생, 180cm의 신장을 가진 토트넘의 미래다. 그는 8세에 토트넘 유스에 입단했고, 토트넘 U-18팀, U-21팀에서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시즌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무어에게 EPL 2경기 출전이라는 깜짝 선물을 주기도 했다. 토트넘 역대 최연소 1군 데뷔전이었다.

무어의 가치를 알 수 있는 결정적 증거. 세계 최고의 명장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원한다는 것이다. 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도르트문트가 무어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토트넘은 절대 내줄 수 없다는 확고한 입장이다.

최근 영국의 '풋볼 인사이더'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가 무어를 원한다. 또 맨유와 도르트문트가 토트넘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무어에 오퍼를 넣었다. 16세 무어는 다음 달 17세가 된다. 이를 앞두고 많은 톱클럽들이 무어에 프로 계약 제안을 하고 있다. 거대한 제안을 준비하고 있다. 그 영입 경쟁이 뜨겁다"고 보도했다.

이어 "토트넘은 무어의 이적을 막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 하고 있다. 영국축구협회(FA) 규정에는 17세가 되기 전까지 프로 계약은 할 수 없다. 다음 달 17세가 되기 때문에, 많은 클럽들이 영입 경쟁에 뛰어든 것이다. 무어는 지난 시즌 U-18팀에서 12경기에 출전해 14골 8도움을 기록했다. 영국에서 가장 뛰어난 재능이라는 것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포스테코글루는 어린 나이임에도 무어를 다음 시즌 1군에 참여하기를 원한다. 무어가 보여준 재능이 그런 수준이다. 무어는 또한 잉글랜드 연령별 대표팀을 꾸준히 거쳤다. 토트넘 팬들도 엄청난 기대를 하고 있는 자원"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레알 마드리드가 참전했다. 최근 크리스티안 로메로 영입 소식이 전해졌다. 이번에는 로메로가 아니다. 무어다. 또 PSG도 동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키 무어/게티이미지코리아




크리스티안 로메로/게티이미지코리아




영국의 'HITC'는 "레알 마드리드가 토트넘의 신동을 노리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가 무어를 주시하고 있다. PSG도 무어에 관심이 있다. 이 신동은 잉글랜드에서 가장 뛰어난 젊은 공격수 중 한 명으로 빠르게 명성을 얻고 있다. 지난 시즌 토트넘 아카데미에서 14경기에 출전해 16골 9도움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무어는 지난 시즌 포스테코글루의 선택을 받아 토트넘 1군에 2번이나 출전했다. 레알 마드리드와 PSG의 관심 속에 토트넘은 16세 신성을 붙잡을 수 있다고 확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홈런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