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틱에서 입지 잃은 오현규, 벨기에 리그 이적 가능성 제기…"헹크의 최우선 타깃, 이적 형태는 미지수"

입력
2024.06.12 05:50


[인터풋볼] 주대은 기자 = 셀틱 공격수 오현규가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벨기에 헹크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데일리 레코드'는 12일(한국시간) "벨기에 헹크가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오현규를 원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오현규는 셀틱 소속 최전방 공격수다. 그는 K리그 수원 삼성 블루윙즈 유스 시스템을 거쳐 지난 2019시즌 데뷔전을 치렀다. 당시 고등학생이었지만 잠재력이 워낙 뛰어나 준프로 계약을 맺고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오현규는 프로 커리어 두 번째 시즌을 앞두고 김천 상무 입대를 택했다. 그는 군복무를 끝낸 뒤 수원 삼성으로 복귀해 팀에서 소년 가장 역할을 자처했다. 2022시즌 39경기 14골 3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정상급 공격수로 거듭났다.

오현규는 활약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됐다. 2022년 11월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 명단에 발탁되진 않았지만 선수단에 합류해 16강을 간접적으로 경험했다.

오현규의 가능성을 알아본 여러 팀이 관심을 가졌다. 그중 가장 적극적인 팀이 바로 셀틱이었다. 그렇게 오현규는 2022-23시즌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셀틱 유니폼을 입었다.

셀틱에서 첫 시즌 활약이 좋았다. 반 시즌만에 21경기 7골을 기록했다.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스코티시컵, 스코티시 리그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도메스틱 트레블을 완성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입지가 좋지 않았다. 전반기엔 5골을 넣으며 조커로 활약했지만 겨울 이적시장에서 셀틱에 아담 아이다가 합류하면서 입지가 흔들렸다. 아이다는 셀틱 유니폼을 입은 뒤 19경기 9골 2도움을 기록했다.

오현규는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 끝난 뒤 완전히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교체로 총 25분 출전한 게 전부였다. 올 시즌을 26경기 5골이라는 다소 아쉬운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자연스럽게 대표팀에서도 멀어졌다.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에 소집되지 못하며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성장을 위해선 출전 시간이 필요했다. 결국 오현규의 이적이 가까워지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벨기에 헹크가 오현규 영입에 관심이 있다. 이미 이적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 '데일리 레코드'는 "헹크는 지난 시즌 셀틱에서 5골을 넣은 오현규를 최우선 영입 타깃으로 삼고 있다"라고 전했다.

'데일리 레코드'는 "오현규는 시즌 전반기에 셀틱에서 큰 활약을 펼쳤지만, 지난 겨울 이적시장 이후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그는 한국 대표팀에서 자리를 잃은 후 다시 경기에 출전해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싶어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셀틱의 입장에 따라 오현규의 이적이 임대 계약이 될지 완전 이적이 될지 아직 미지수다"라고 덧붙였다.<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