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최다 득점 팀' 상대하는 토트넘, 가능한 수비 조합은 세 가지...포스텍 감독의 선택은? 

입력
2024.05.14 21:55
사진=게티 이미지

[포포투=김용중]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지난 두 번의 경기에서 세 가지 수비 조합을 사용했다. 리그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는 어떤 조합을 꺼낼까.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4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승점 63점으로 리그 5위, 맨시티는 85점으로 리그 2위에 위치해 있다.

토트넘의 왼쪽 수비가 전멸했다. 이번 시즌 좌측 풀백을 담당하던 데스티니 우도기가 훈련 중 부상으로 인해 시즌 아웃을 당하면서 '1차 비상'이 발생했다. 이후 벤 데이비스가 빈자리를 메웠지만 역시 시즌 아웃을 당했다. 구단에 남은 왼쪽 풀백은 없다.

절망 같은 상황.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첫 번째 선택은 에메르송 로얄이었다. 우측 풀백이 주 포지션이지만 수비 전 지역 소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첼시와 리버풀전 계속해서 상대에게 기회를 허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리버풀전에는 세 번째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면서 '최악'의 모습을 보였다.

그 다음은 올리버 스킵의 왼쪽 풀백 기용이었다. 중앙 미드필더지만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 로드리고 벤탄쿠르 등에 밀려 많이 출전하지 못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리버풀전 스킵을 투입한 후 왼쪽 풀백으로 포지션을 이동시켰다.

처음엔 성공적으로 보였다. 스킵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오버랩을 올라가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번리전 선발 출전 했을 때에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번리전 스킵과 라두 드라구신을 교체. '반 더 벤-드라구신-로메로-포로'로 구성된 수비 조합을 시도했다. 추가 시간 포함 20분 정도 되는 시간이었지만 결과는 '합격점'을 충분히 받을 만했다. 반 더 벤은 적절한 상황마다 공격에 가담했으며 그 과정에서 득점까지 성공했다. 세 가지 조합 중 가장 안정적인 조합으로 보인다.

하지만 반 더 벤의 몸 상태가 걸림돌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더 스퍼스 웹'을 통해 "반 더 벤을 염도에 뒀다. 그러나 그는 여러 차례 부상을 당했기에 조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반 더 벤의 햄스트링에 대한 부담을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 상대는 '리그 최다 골' 맨시티다. 토트넘이 '최선의 수'를 찾아 승점 3점을 챙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