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은 무슨...'8위 추락' 맨유, 10년 만에 '유럽 대항전' 불참 위기

입력
2024.05.13 18:40
사진=게티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

[포포투=한유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럽 대항전 진출 자체가 좌절될 위기에 놓였다.

맨유는 13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7라운드에서 아스널에 0-1로 패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맨유는 리그 8위에 머물렀다.

에릭 텐 하흐 감독 체제에서 2년 차에 접어든 맨유. 1년 차 때 소기의 성과를 달성한 만큼 더욱 높은 곳을 바라봤지만 현실은 차가웠다.

최근 흐름도 너무나 좋지 않다. 한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 경쟁까지 했지만, 최근 리그 7경기에서 단 1승 만을 거두며 경쟁에서 완전히 밀려났다. 지금은 UCL은 고사하고 유럽 대항전 진출 자체가 좌절될 위기에 놓였다.

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이라도 하기 위해선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내야 한다. 하지만 다음 상대는 쉽지 않았다. 우승에 도전하는 아스널을 상대했다.

경기 지표 자체는 맨유가 앞섰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 기준, 점유율과 슈팅 횟수, 패스 성공률 등에서 모두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아르테타 감독은 효율적인 경기 운영을 할 줄 아는 감독이었다. 무리하지 않고 템포를 유지하며 맨유의 허점을 노렸다. 그렇게 전반 21분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선제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았고 이 스코어를 경기 막바지까지 유지하며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획득에 실패했고 리그 순위는 8위를 유지했다. 시즌 종료까지 남은 경기는 단 2경기. '7위' 첼시와의 차이는 3점. 만약 남은 2경기에서 순위를 뒤집지 못한다면, 맨유는 다음 시즌 유럽 대항전 자체를 나갈 수 없다.

이는 10년 만에 발생하는 일이다. 맨유는 지난 2013-14시즌 알렉스 퍼거슨 경이 떠난 이후,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 체제로 시즌을 치렀지만 내내 부진한 모습으로 일관했고 최종 7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현재는 PL에서 7위를 기록하면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 진출할 수 있지만, 당시엔 UECL이 설립되지 않았기 때문에 맨유는 유럽 대항전에 나가지 못했다.사진=게티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