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 과르디올라 감독, "부상 복귀한 홀란 득점 못 해도 OK...편하게 해"

입력
2024.02.13 15:09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최전방 공격수인 엘링 홀란에게 골을 넣는 것보다 편하게 마음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PL 득점왕 자리를 지키고 있는 엘링 홀란은 두 달 동안 부상으로 인해 경기에 출장하지 못했다.



부상으로부터 복귀한 그는 지난 10일 에버턴 경기에서는 멀티골을 넣으며 부활을 알렸다. 특히, 최근 함께 부상에서 복귀한 케빈 더브라이너도 더해지며 맨시티는 다시 정상의 폼으로 돌아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재 맨시티는 EPL 승점 52점으로 2위를 기록 중이다. 1위인 리버풀과는 1경기 승점 2점 차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최근 팀의 상승세에 칭찬을 아끼지 않은 모습을 보였지만 동시에 선수에게 주어지는 부담을 덜어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는 에버턴 경기 후에 "홀란은 두 달 동안 부상을 입은 걸 잊어서는 안 된다"며 "득점하지 못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한편, 맨시티는 오는 UEFA 챔피언스 리그에서 코펜하겐과 16강전을 치른다.

사진=REUTERS,EPA/연합뉴스 제공

 
스포키톡 3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dhdjxhx887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발언은 맨시티의 선수들에게 부담을 덜어주는 의미 있는 조언입니다. 부상으로 인해 경기에서 멀어졌던 엘링 홀란이 부상 복귀 후 멀티골을 넣으며 팀에 큰 도움을 준 것은 환영할 만한 소식입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경기에서 골을 넣는 것보다 선수의 마음의 안정과 편안함을 중요시하는 접근은 팀 전체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맨시티가 리그와 챔피언스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이끌어내기를 기대합니다
    17일 전
  • 장성민
    밀어주는 감독이 있어서 홀란은 좋겠네~
    17일 전
  • 헬로땡이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홀란이네요. 감독님도 선수들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배려해주는 게 느껴집니다.
    1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