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손등 통증을 극복하고 28일 만에 3출루 달성

입력
2024.05.14 23:25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주전 내야수 김하성(28)이 손등의 통증에도 불구하고 28일 만에 한 경기에서 3번의 출루를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김하성은 한국시간으로 14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에 9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은 지난달 16일 밀워키 브루어스전 이후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세 차례 이상 출루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07로 소폭 감소했으나, 출루율은 0.316에서 0.326으로 상승했다.

1-1로 팽팽하던 3회말, 김하성은 선두 타자로 나서 콜로라도의 선발 투수 다코타 허드슨을 상대로 2루 뜬 공으로 아웃되었다. 바깥쪽 낮은 변화구에 속아 범타를 친 것이다.

그러나 그는 두 번째 타석부터는 연속으로 3개의 볼넷을 골라내며 뛰어난 집중력을 보였다. 특히 팀이 1-5로 뒤진 5회말 2사 상황에서 허드슨과의 풀카운트 승부 끝에 첫 볼넷을 얻어내며 반격의 불씨를 당겼다.

팀이 4-5로 추격한 7회말에도 김하성은 제구에 애를 먹던 상대 불펜 투수 제이크 버드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내며 '눈 야구'의 진수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4-5로 한 점 차로 쫓던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도 볼넷을 기록하며 팀의 역전 기회를 만들었다.

김하성의 연속 출루로 샌디에이고는 1사 만루의 끝내기 기회까지 잡았으나, 매니 마차도가 친 병살타로 인해 경기는 아쉽게도 그대로 마감됐다.

앞서 1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워커 뷸러의 시속 152㎞ 싱킹패스트볼에 왼쪽 손등을 맞고 5회 수비에서 교체된 김하성은, 다행히 큰 부상을 피하고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의 공격에 큰 기여를 했다.

사진 = AP / 연합뉴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