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손등 통증 딛고 3연속 볼넷...28일 만에 3출루

입력
2024.05.14 14:08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의 김하성 선수가 손등 통증을 이겨내고 28일 만에 한 경기 세 번이나 출루했습니다.

김하성은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안타를 때려내진 못했지만, 세 타석 연속 볼넷을 얻어냈습니다.

김하성은 한 점 차로 뒤진 9회말에도 선두 타자로 나서 볼넷으로 출루한 뒤 원아웃 만루 기회를 맞았지만, 마차도가 병살타를 쳐 샌디에이고는 1점 차로 졌습니다.

김하성은 지난 13일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발 뷸러가 던진 시속 152㎞짜리 직구에 왼쪽 손등을 맞고 교체됐습니다.

YTN 허재원 (hooa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장재영 타자 전향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