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41위 모랄레스호의 다양한 공격 루트, 가비의 끈질긴 수비를 뚫지는 못했다[VNL]

입력
2024.05.17 03:23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8연패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3위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한국은 17일 새벽 2시(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마라카나지뉴체육관에서 열린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예선 라운드 1주차 브라질전에서 0-3(15-25, 19-25, 17-25)으로 패했다.

이날 한국은 세터 김다인(현대건설), 아포짓 박정아(페퍼저축은행), 아웃사이드 히터 강소휘(한국도로공사)와 정지윤(현대건설), 미들블로커 정호영(정관장)과 이주아(IBK기업은행), 리베로 한다혜(페퍼저축은행)를 선발로 기용했다. 지난 VNL 1차전이었던 중국전과 같은 선발 라인업이었다.

안방에서 브라질도 에이스인 베테랑 아웃사이드 히터 가비를 먼저 기용했다. 세터 호베르타, 아포짓 키시, 아웃사이드 히터 아나 크리스티나와 미들블로커 다이아나와 줄리아 쿠디에스, 리베로 나티냐가 함께 했다.

한국에서는 강소휘와 정호영이 각각 9, 8점을 올린 반면 브라질에서는 아나 크리스티나와 가비가 각각 18, 12점을 터뜨리며 팀의 대회 2연승을 이끌었다.

한국은 이날 브라질을 만나 팀 공격에서 25-48, 블로킹에서 4-11, 서브에서 1-4로 모두 열세를 보이며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1차전 중국에 0-3으로 패한 뒤 브라질에 또 패했다. VNL에서 29경기 연속 패했다.



주전 세터 김다인은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였다. 좌우 날개는 물론 미들블로커 정호영의 속공, 이주아의 이동 공격을 적극 활용했다. 후위공격도 시도했다. 중앙 후위 공격도 아닌 다소 왼쪽으로 치우친 후위 공격으로 펼쳤고, 미들블로커까지 전위에서 페인트 모션을 취하면서 상대 블로킹을 따돌렸다. 강소휘, 정지윤의 후위공격은 인상적이었다.

전반적으로 낮고 빠른 플레이도 돋보였다. 상대 블로킹에 걸리기도 했지만 변화를 준 모랄레스호다.

다만 상대 높은 블로킹과 끈끈한 수비를 뚫지 못하면서 고전했다. 쉽게 랠리 매듭을 짓지 못하면서 어려움을 겪은 것. 특히 가비가 후위에 위치했을 때 탄탄한 수비력을 보이며 한국 공격수들을 지치게 만들었다. 브라질은 가비의 수비 이후 빠른 반격 성공으로 득점을 쌓아갔다.

이 가운데 김다인은 서브로 상대 가비의 리시브를 흔들기도 했고, 정호영은 상대 베테랑 미들블로커 캐롤 앞에서 속공을 가로막고 포효하기도 했다.

한국은 확실히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이며 공격수를 고루 활용하고자 했다. 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동시에 상대의 강력한 공격에 쉽게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브라질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웜업존에서 출발했던 젊은 선수들을 교체 투입하며 경기력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모랄레스 감독은 공격력을 한국 여자배구의 가장 큰 숙제로 꼽으며 미들블로커와 파이프 사용을 강조한 바 있다. 이대로 시도는 하고 있지만 결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한국의 다음 상대는 도미니카공화국이다. 올해 2경기 연속 0-3으로 패한 한국이 다시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사진_FIVB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