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3위 브라질 벽 높았다, 한국의 0-3 패배...VNL 29연패 기록[VNL]

입력
2024.05.17 03:10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랭킹 3위 브라질에 패했다. 41위 모랄레스호가 2연패에 빠졌다.

한국은 17일 새벽 2시(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마라카나지뉴체육관에서 열린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예선 라운드 1주차 브라질과의 맞대결에서 0-3(15-25, 19-25, 17-25)으로 패했다. 한국 여자배구의 VNL 29연패다.

1주차 명단에서는 아포짓 이선우(정관장), 아웃사이드 히터 박수연(흥국생명)이 제외됐다. 올해 대회 첫 경기였던 지난 15일 중국전에서는 세터 김다인(현대건설), 아포짓 박정아(페퍼저축은행), 아웃사이드 히터 강소휘(한국도로공사)와 정지윤(현대건설), 미들블로커 정호영(정관장)과 이주아(흥국생명), 리베로 한다혜(페퍼저축은행)가 선발로 나섰다.

브라질전에서도 선발 명단은 똑같았다.

반면 브라질은 에이스 가비를 비롯해 세터 호베르타, 아포짓 키시, 아웃사이드 히터 아나 크리스티나와 미들블로커 다이아나와 줄리아 쿠디에스, 리베로 나티냐가 코트 위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강소휘가 9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다. 이어 정호영이 8점을 기록했다.

브라질에서는 아나 크리스티나와 가비가 각각 18, 12점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브라질은 캐나다, 한국을 모두 꺾고 2연승을 질주했다.

1세트 시작부터 화력 싸움에서 밀렸다. 한국은 좀처럼 상대 수비를 뚫지 못했다. 브라질은 다양한 공격 루트로 득점을 차곡차곡 쌓았고, 가비 서브 득점을 더해 7-0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한국도 정호영이 상대 키시 공격을 가로막으며 2-7로 따라붙었다. 5-13에서는 정지윤이 긴 랠리 끝에 가비 앞에서 공격을 성공시키며 6-13이 됐다. 브라질은 호베르타 서브 타임에 정지윤을 괴롭히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한국도 강소휘 후위공격으로 맞불을 놨다. 상대 키시 공격 아웃으로 8-15가 됐다. 김다인 서브 타임에 정지윤이 다이렉트 공격으로 득점을 올렸다. 9-15로 따라붙었다. 정호영이 가비 공격까지 차단하면서 10-15가 됐다. 긴 랠리 끝 정지윤 공격 득점으로 11-15로 점수 차를 좁혔다. 연속 4점을 내준 브라질이 타임아웃을 요청했다.

이내 한국의 리시브가 흔들렸다. 한국의 낮고 빠른 플레이에 브라질은 철벽 블로킹을 세우기도 했다. 모랄레스 감독은 12-19에서 정지윤을 불러들이고 표승주를 투입했다. 브라질도 벌어진 점수 차에 웜업존 선수들을 교체 투입했다. 22-13으로 흐름을 이어갔다. 강소휘가 블로킹을 이용한 공격으로 15-23이 됐지만, 문지윤 공격이 가로막히면서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 시작과 함께 박정아 공격이 아웃됐다. 한국의 범실이 속출하면서 1-4로 끌려갔다. 불안한 리시브에 김다인도 흔들린 것. 브라질은 다이아나 서브 득점으로 6-2로 달아났다. 한국은 정지윤의 후위공격과 강소휘 블로킹 성공으로 5-7로 추격했다. 이어 가비 공격 상황에서 정지윤의 수비가 상대 코트로 넘어간 것이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6-7이 됐다. 이주아 이동 공격도 통했다. 김다인이 아나 크리스티나를 향한 서브로 리시브를 흔들었고, 상대 범실로 10-11이 됐다.

브라질이 다시 맹공을 퍼부었다. 15-11로 앞서갔다. 강소휘도 빠른 공격으로 12-15를 만들었다. 박정아도 전위 라이트 자리에서 득점을 올리며 13-16이 됐다. 박정아 수비 이후 이주아 속공으로 14-16 2점 차로 추격하는 듯했다. 브라질이 챌린지 요청으로 이주아 넷터치를 잡아내면서 13-17이 됐다. 다시 반격 성공으로 14-17로 점수 차를 좁혔다. 이내 20-15로 달아난 브라질이 2세트까지 가져갔다.

3세트에는 한국이 끈질긴 수비로 2-0 리드를 잡았다. 이내 한국은 더블 스위치로 김지원, 문지윤을 투입했지만, 브라질이 한국을 적극적으로 밀어붙였다. 블로킹 득점까지 더해 10-6으로 앞서갔다. 브라질의 공격력은 가히 위협적이었다. 맹공을 퍼부으며 13-7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브라질이 18-9 더블 스코어를 만들며 흐름을 이어갔다. 한국은 정호영 서브 득점으로 1점을 만회했다. 11-22가 됐다. 하지만 상대 공격을 막지 못했다. 브라질이 여유롭게 25점을 찍고 일찌감치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사진_FIVB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