헹가래 받은 '신태용 매직' 인도네시아, 3차예선 진출 쾌거!…사상 첫 최종예선 진출 '새 역사' (종합)

입력
2024.06.12 07:24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신태용 매직'을 앞세운 인도네시아 축구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을 다툴 수 있는 무대까지 올랐다. 2026 북중미 월드컵(캐나다·멕시코·미국 공동 개최) 아시아 3차 예선에 진출하는 쾌거는 맛봤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네덜란드 1부 헤이렌베인에서 뛰는 미드필더 톰 하예가 전반 32분 선제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11분 수비수 리즈키 리도가 세트피스에서 골문 가까운 쪽 헤더로 추가골을 터트리면서 3차예선 진출 안정권에 접어들었다. 두 골 차 리드를 지키면서 감격의 월드컵 3차예선 진출을 일궈냈다.

이날 승리로 승점 10을 기록하며 2차 예선을 마친 인도네시아는 6전 전승을 챙긴 조 1위 이라크(승점 18)에 이어 2위를 확정, 각 조 1~2위 두 팀에 주어지는 3차 예선 티켓을 따냈다. 감상식 감독이 얼마 전 지휘봉을 잡은 같은 조 베트남은 이라크 원정에서 1-3으로 지면서 승점 6(2승 4패)을 기록하고 3위로 탈락했다. 베트남은 김 감독이 부임했을 때 이미 탈락이 확실시된 상황이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김 감독이 데뷔전인 필리핀전에서 이겨 3차 예선 희망을 살렸으나 F조 최강 이라크엔 역부족이었다. 필리핀은 1무 5패(승점 1)로 끝내 승리 없이 2차 예선을 F조 꼴찌로 마쳤다.

인도네시아가 월드컵 예선에서 본선 진출국이 결정되는 단계까지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지난 1986 멕시코 월드컵에서 최종 예선 직전 단계까지 진출했으나 한국와의 홈앤드어웨이 대결에서 패함에 따라 눈물을 삼킨 적이 있다. 이후엔 변변치 않은 성적을 올렸으나 지난 2019년 말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 아래 선수 발굴과 조직력 쌓기 등을 이루고 네덜란드 혹은 벨기에에서 태어난 인도네시아 혈통 선수들을 귀화시키면서 전력이 급상승했다.

결국 이번 3차 예선 진출을 통해 지난 2월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 진출, 지난 4~5월 열린 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4강 신화에 이어 또 한 번 한국인 사령탑 신 감독과 함께 자국 축구사 새 이정표를 만들었다. 신 감독은 경기 직후 인도네시아 팬들의 '신태용' 연호를 들으며 헹가래까지 받았다.

말 그대로 '신태용 매직'이다. 신 감독은 2019년 12월 28일 지휘봉을 잡으면서 인도네시아 축구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록 가장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인 4월 랭킹은 134위로 약체에 속하지만 올해 국제대회에서 연이은 낭보로 아시아 다크호스 위치까지 올라섰다.

더불어 '신태용호' 인도네시아는 오는 27일 예정된 3차 예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한국과 같은 조에 포함돼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다툴 가능성도 생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2026년 북중미 월드컵부터 출전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대폭 확대돼 그동안 4.5장이 배정됐던 아시아 지역의 본선행 티켓은 8.5장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한국, 일본, 이란, 호주 등에 밀려 월드컵 무대를 꿈도 못 꿨던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 역시 3차 예선 진출로 '월드컵 본선행 기적'의 꿈을 꾸게 됐다.

3차 예선에서는 6개 팀씩 3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고, 각 조 1, 2위 6개 팀이 본선행 티켓을 먼저 챙긴다. 3차 예선에서 각 조 3, 4위를 차지한 팀들은 4차 예선에서 두 개조로 나뉘어 경쟁한 뒤 각 조 1위 팀이 추가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다. 조 2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펼쳐 승자가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본선행 티켓의 마지막 기회에 도전한다.

인도네시아 진출 등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일정이 모두 끝나면서 3차 예선에 오를 18개팀도 모두 확정됐다.

A조에선 지난 2월 아시안컵을 개최한 끝에 우승한 카타르와 중동의 복병 쿠웨이트가 승선했다. B조에션 일본이 6전 전승을 챙긴 가운데 북한이 마지막 두 차례 홈경기를 동남아 라오스로 옮겨 개최한 끝에 2연승을 달리면서 최종 승점9를 기록하고 2위를 차지해 3차 예선에 올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C조에선 한국이 5승 1무(승점 16)으로 5경기 만에 1위를 확정지었으며 중국이 태국과 승점, 골득실, 다득점에서 모두 같았으나 승자승에서 앞서 극적으로 3차 예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D조에선 중동 오만과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승점10을 기록하는 등 분전하고도 탈락했다.

E조에선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이 투르크메니스탄, 홍콩은 일찌감치 따돌리며 각각 1위와 2위로 3차 예선에 간다. F조에선 이라크, 인도네시아가 오르게 됐으며, G조에선 요르단이 1위, 사우디아라비아가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준결승에서 완파하며 결승에 오른 요르단은 이번 2차 에선 최종전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를 적지에서 2-1로 잡고 1위가 되는 기염을 토했다.

H조에선 파울루 벤투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가 1위, 중동 바레인이 2위에 올랐다. G조는 호주가 6전 전승을 챙긴 가운데 팔레스타인(승점8)이 레바논(승점6)을 따돌리고 3차 예선 진출을 일궈냈다.

3차 예선은 오는 9월 시작되며 내년 6월까지 열린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 수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F조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2-0으로 완파하고 3차예선에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예선에서 자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티켓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의 리더십, 용병술과 더불어 유럽에서 인도네시아 혈통을 찾아 국적 부여하는 방식으로 대표팀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
  • SSG 4명 방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