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던 A매치 홈 데뷔까지…‘신성’ 배준호가 말하는 부담감 “증명할 수 있다는 자신감 있어” [IS 상암]

입력
2024.06.12 06:30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을 펼쳤다. 배준호가 경기종료 직전 교체 출전하고있다. 상암=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1.


한국 축구대표팀의 ‘신성’ 미드필더 배준호(스토크 시티)가 이번 A매치 기간을 돌아봤다. 

배준호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짧게나마 그라운드를 밟았다. 곧바로 종료 휘슬이 울린 만큼 경기에 기여할 시간은 없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C조 1위(승점 16)를 기록, 최종예선을 포트1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배준호 입장에선 뜻깊은 6월이었다. 그는 이번 A매치 기간 생애 처음으로 성인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다. 지난 6일 싱가포르와의 C조 5차전에서는 후반전 교체 투입돼 데뷔전을 치렀고, 투입 9분 만에 팀의 6번째 골을 넣으며 하이라이트 필름을 찍었다. 그리고 이날 한국에서의 홈 데뷔전까지 치른 그다.

배준호는 중국전 승리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쉬움과 발전을 언급했다. 그는 먼저 “항상 꿈꿔오던 순간이었다. 분명 아쉬움도 있었다”면서도 “많은 시간을 뛰진 못했지만, 데뷔전에서 골도 넣었다. 뜻깊은 소집이었다고 생각한다. 형들과 훈련하며 많은 걸 느꼈다. 소속팀에 돌아가 운동을 하며 더 발전해야 할 것 같다”라고 짚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10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중국과의 2026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예선을 하루 앞두고 훈련 했다. 훈련전 김도훈 감독이 배준호와 하이파이브 하고있다. 고양=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4.06.10.
중국전 앞둔 배준호 (고양=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배준호가 8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오픈 트레이닝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4.6.8 ondol@yna.co.kr/2024-06-08 18:00:47/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배준호가 꼽은 훈련 중 인상적인 선수는 조유민·황인범·황희찬·손흥민이다. 특히 배준호는 “훈련하면서 (손)흥민이 형을 보며 느낀 게 많다. 오늘 경기도 감탄하며 봤다”라고 돌아봤다.

지난해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쓰며 주목받은 배준호는 더욱 큰 기대를 받는다. 경기 전 전광판에 그의 이름이 호명되자, 많은 관중이 환호하기도 했다. 배준호 역시 “함성을 많이 질러주셔서 뿌듯하기도 했고, 이렇게 많은 팬이 있다는 게 실감 났다. 오늘 보여드리고 싶은 플레이를 많이 하지 못해 아쉽다. 다음에 다시 소집된다면 보여드리고 싶은 플레이가 너무 많다. 잘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준호는 향후 A대표팀에서 이재성과 경쟁해야 하는 위치다. 취재진이 ‘이재성의 플레이를 보고 느낀 점’에 대해 묻자, 배준호는 “나와는 다른 장점을 가지고 계시고 있기 때문에 배워야 할 점이 많다. 경기력을 높이고, 출전 시간을 많이 가져가야 할 것 같다”라고 짚었다.

한편 이날 경기에 앞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흥민은 어린 선수들을 향한 주위의 과도한 관심 대신 응원을 부탁하는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당시 그는 이강인과 배준호를 언급하며 “이미 많은 관심으로 부담이 될 수도 있다”라고 걱정했다.
A매치 데뷔전에서 골 넣은 배준호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후반전 팀 여섯번째 골을 넣은 배준호가 기뻐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2024-06-06 23:08:15/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메시지를 접한 배준호는 “부담도 안고 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더 높은 곳에 갈수록 관심, 기대가 많아지는 건 당연하다. 흥민이 형도 그렇게 느끼셨기에 얘기해 주신 것이다. 부담이라기보단, 또 내가 증명해 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다. 더 높은 곳에 갈 때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끝으로 배준호는 “싱가포르전 데뷔 득점에 성공한 뒤 공에 사인을 다 받았다. 흥민이 형 사인을 가장 마지막에 받았는데 ‘대한민국 축구 미래’라고 적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라고 돌아봤다.

서울월드컵경기장=김우중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바리아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