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 '손·황·이' 꺼내들었지만, 싱가포르전과는 다른 흐름… 0-0 전반 마무리

입력
2024.06.11 20:48
수정
2024.06.11 20:48
손흥민(남자 축구대표팀). 서형권 기자

[풋볼리스트] 조효종 기자= 직전 경기 7-0 승리를 거둔 한국이 중국전 전반은 득점 없이 마쳤다.

11일 오후 8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을 치르고 있는 한국이 전반 종료 시점 중국과 0-0으로 비기고 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황희찬이 최전방에, 손흥민, 이재성, 이강인이 2선에 배치됐다. 황인범과 정우영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박승욱이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조현우였다.

중국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베흐람 압두웰리와 페이 난두오가 공격을 이끌었고, 셰 원넝, 왕 샹위안, 장 셩롱, 쉬 하오양이 미드필드에서 지원했다. 포백은 류 양, 왕 샹위안, 장 광타이, 양 쩌샹이었다. 왕 다레이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 초반 한국이 중국 진영에서 공을 잡고 공격을 시도하는 시간이 길었지만,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패스 정확도가 떨어져 좀처럼 슈팅까지 마무리하지 못했다.

전반 18분 이강인이 가까운 포스트로 코너킥을 보냈다. 킥이 낮게 날아가면서 조유민이 정확한 슈팅으로 연결할 순 없었다. 전반 19분 손흥민이 중국 선수들 여러 명을 앞에 두고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중앙으로 공을 몰다 슈팅을 날렸다. 왕 다레이 골키퍼가 몸을 낮춰 걷어냈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페널티아크에서 조금 떨어진 위치에서 프리킥을 이끌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손흥민의 킥이 수비벽 위로 날아가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3분 뒤 비슷한 위치에서 한국이 재차 코너킥을 얻었다. 손흥민이 다시 킥을 처리했는데, 이번엔 수비벽에 걸렸다.황희찬(남자 축구대표팀). 서형권 기자

전반 29분 이강인이 경기장 왼쪽에 있는 손흥민을 향해 정확한 로빙 패스를 전달했다. 손흥민이 이재성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이강인에게 다시 공을 내줬다. 이강인의 중거리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날아갔다.

전반 중반 이후 한국이 실점 위기를 맞았다. 전반 34분 쉬 하오양이 경기장 오른쪽에서 띄워 보낸 프리킥이 장 셩롱 머리 위를 스쳐 반대편으로 흘러나갔다. 전반 43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따낸 류 양의 슛이 조유민과 넘어져 있던 중국 선수 셰 원넝에게 연달아 맞았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으나 득점이 터지지 않고 전반이 끝났다.

사진= 풋볼리스트<저작권자 Copyright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