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상암] ‘레전드’ 손흥민, 韓 최다 출전 4위…中 상대 황선홍 기록도 정조준

입력
2024.06.11 20:01
팀 세번째 골 넣은 손흥민 (싱가포르=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팀 세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이 기뻐하고 있다. 2024.6.6 nowwego@yna.co.kr/2024-06-06 22:32:07/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리빙 레전드’ 손흥민(토트넘)이 A매치 최다 출전 부문 4위에 이름을 새겼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을 치른다.

‘주장’ 손흥민은 어김없이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함께 공격을 이끈다.

이날 출전으로 최다 출전 5위에서 공동 4위로 뛰어올랐다. A매치 127번째 경기를 뛰게 된 손흥민은 이영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2010년 12월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 위에는 이제 차범근과 홍명보(이상 136경기) 이운재(133경기)만 남았다. 

손흥민 페널티킥 골 '모두 조용' (선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11.21 superdoo82@yna.co.kr/2023-11-21 21:30:3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중국을 상대로 A매치 최다 득점 부문 2위에 오를지도 관심사다. 

지금껏 126경기를 소화한 손흥민은 48골을 기록했다. 최근 대표팀에서도 매서운 골 감각을 자랑하며 어느덧 2위인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의 기록(50골)에 바짝 다가섰다. 만약 손흥민이 두 골을 추가하면 황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최다 득점 부문 1위는 58골을 넣은 차범근이다. 

손흥민의 기세는 맹렬하다. 최근 A매치 3경기 연속 골망을 출렁였다. 지난 싱가포르전에도 선발 출격해 멀티 골을 작성했다. 

황선홍 감독을 제치는 것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손흥민은 지난해 11월 열린 중국과 경기에서도 두 골을 기록한 바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김희웅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