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OUT' 그렇게 외쳐도 '4선' 조건 충족…정몽규 축구협회장, AFC 집행위원 당선

입력
2024.05.17 08:10
대한축구협회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대한민국 축구를 둘러싼 산적한 문제를 돌보지 않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정작 국제 축구 외교 무대에 복귀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6일 정몽규 회장이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4회 아시아축구연맹(AFC) 총회에서 동아시아 지역에 할당된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정몽규 회장은 단독 출마해 투표 없이 당선됐다.

AFC 최고 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는 회장 1명과 부회장 5명,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6명과 집행위원 18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몽규 회장은 동아시아 지역을 대표해 2027년까지 임기를 이어간다.

정몽규 회장은 그동안 국제 외교에 약점을 보여왔다. 2017년 5월 FIFA 평의회 위원으로 뽑혀 2년간 활동한 게 전부다. 2019년 재선에 실패했고, 지난해 2월에는 AFC 평의회 위원 선거에서도 최종 5인에 들지 못해 낙선했다. 5년간 국제 무대에서 무능을 보여줬음에도 2013년부터 축구협회장을 맡아 3선에 성공하는 이질적인 모습이었다.

그렇다고 국내 사안을 말끔히 처리한 것도 아니다. 지난해 큰 논란을 일으킨 승부조작범 사면을 추진해 고개를 숙여야 했고, 올해는 카타르 아시안컵 우승 실패와 4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 등 대표팀 경쟁력 하락을 막지 못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을 선임하는 과정에서는 시스템을 무시한 독단적인 권력행사를 선보였고, 해고한 뒤 3개월 동안 후임 감독을 선임하지 못하는 행정 난맥상이 반복되고 있다.

또, 자신의 유산으로 남기려는 천안축구센터 조성과 관련해 기존에 사용하던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 계약 종료 시기가 어긋나면서 A대표팀을 비롯한 전 연령대 선발팀을 서울 및 수도권의 호텔에 머물게 하고 있다. 정식 훈련 공간도 없어 국가대표가 임시 훈련장을 찾아 이동하는 촌극을 내년까지 봐야 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축구가 위기에 빠지자 팬들은 정몽규 회장이 책임지고 물러나길 바라고 있다. 지난 3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전에서는 관중들이 일제히 "정몽규 나가"를 외쳤다. 경기장 곳곳에 '협회는 몽규의 소유물이 아니다', '몽규가 있는 축협에는 미래가 없다' 등의 비판 문구도 걸렸다. 정몽규 회장이 신뢰하는 이석재 부회장과 황보관 기술본부장 등도 비판을 피하지 못해 인사의 문제점까지 지적받았다.

싸늘한 여론에도 뒤에 숨어있던 정몽규 회장은 협회장 4선 야욕을 위해 단계를 밟아나갔다. 지난 2월 임원회의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저는 2018년 회장 임기를 3연임까지 제한하도록 정관을 바꾼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승인하지 않았다. 제 거취에 대해서는 이것으로 일갈하겠다"라고 말해 4선 도전 가능성을 열었다.

그리고 이번 집행위원 당선으로 4선을 향한 길도 열었다. 대한체육회 정관을 보면 축구협회 등 체육단체장은 3연임부터 스포츠공정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 다만 국제스포츠단체 임원이 될 경우 심사 없이 승인을 받을 명분을 갖추게 된다. 정몽규 회장 체제에서 한국 축구의 전반적인 공든 탑이 무너지고 있지만, 임기를 1년 남겨두고 4선 조건을 충족하면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