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결정 조속히 발표" KFA, 클린스만 경질 논의 시작인가 '비공개 임원 회의 진행'

입력
2024.02.13 11:07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귀국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손을 흔들며 웃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2.8/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축구 A대표팀 감독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대한축구협회(KFA)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축구협회 소회의실에서 카타르아시안컵 관련 경기인 출신 임원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정배 상근부회장, 장외룡 이석재 최영일 부회장, 마이클뮐러 전력강화위원장, 정해성 대회위원장, 이정민 심판위원장, 이임생 기술위원장, 황보관 기술본부장, 전한진 경영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 회의임에 따라 관련 내용에 대한 별도의 브리핑은 없었다. 다만, 축구협회는 "카타르아시안컵에 대한 리뷰를 시작으로 대회의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후 이번 주 내로 열릴 전력강회위원회가 있을 것이다. 최종적인 결정사항은 조속히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간단히 언급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귀국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웃으며 인터뷰하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2.8/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 대한민국과 요르단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이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2.06/


후폭풍이 거세다. 한국은 최근 막을 내린 카타르아시안컵에서 1960년 이후 64년 만의 우승을 정조준했다. 기대감이 높았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생제르맹) 등 유럽 빅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다. '역대급 스쿼드'로 꼽혔다.

뚜껑을 열었다. 한국은 조별리그 E조에서 바레인(3대1 승)-요르단(2대2 무)-말레이시아(3대3 무) 등 '한 수 아래' 팀들을 상대로 크게 휘청였다. 토너먼트도 위기의 연속이었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에선 후반 1분 상대에 선제 실점하며 0-1로 밀렸다. 후반 종료 직전 조규성(미트윌란)의 동점골로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한국은 승부차기 혈투 끝 조현우(울산)의 선방을 앞세워 8강행 티켓을 챙겼다. 8강에서도 호주에 선제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이번에도 후반 종료 직전 손흥민이 얻은 페널티킥을 황희찬(울버햄턴)이 성공하며 가까스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연장 전반 손흥민의 결승 프리킥 득점으로 4강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선 요르단과 또 다시 격돌했다. 이번에는 더욱 엉망이었다. 한국은 상대 역습에 흔들렸다. 제대로 된 공격 한 번 시도하지 못했다. 한국이 0대2로 고개를 숙였다. 64년 만의 우승 도전은 허망하게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민심이 들끓고 있다. 팬들은 분노를 표하고 있다. 클린스만 사퇴를 외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10일 미국으로 떠났다. 위기 의식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다. 축구협회는 이번 주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 평가와 함께 대표팀 운영 전반을 논의할 계획이다. 하지만 설명을 해야할 의무가 있는 당사자인 클린스만 감독이 없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
  • 이강인 교체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