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K 2이닝 순삭' '15경기 무실점' '트레이드설' 주인공 "타자에, 팀 승리에 집중"[고척 코멘트]

입력
2024.07.11 22:56
1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키움 조상우가 역투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1/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 키움의 경기, 키움이 5대3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키움 최주환과 조상우의 모습. 고척=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7.09/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키움전. 4대2 역전승을 거둔 키움 마무리 조상우가 이주형과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7.2/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번엔 2이닝 순삭이다.

키움 히어로즈의 마무리 조상우가 2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조상우는 1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서 4-4 동점인 9회초에 등판해 10회초까지 2이닝을 무안타 4탈삼진 무실점의 퍼펙트 피칭으로 막았다. 키움은 조상우의 호투로 연장 승부를 이어갔고, 11회말 도슨의 끝내기 안타로 5대4의 역전승을 거두고 후반기 첫 3연전서 2승1패의 위닝시리즈로 탈꼴찌를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조상우는 현재 야구팬들 사이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투수중 하나다. 올시즌 승부를 보려는 팀 중 불펜 보강이 필요할 경우 트레이드로 데려오고 싶은 투수 1순위이기 때문. 트레이드 마감시한인 7월 31일까지 조상우에 대한 트레이드 설은 끊이지 않을 듯.

그런데 조상우의 피칭이 계속 좋다. 5월 31일부터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 중이다. 이 기긴 동안 조상우는 6세이브 1홀드를 기록했다. 14⅔이닝 동안 15안타와 8볼넷을 내줬지만 15개의 삼진을 뺏어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뒷문 강화가 필요하다면 군침을 흘리지 않을 수 없다.

이날도 9회초에 등판해 선두 황영묵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날 1회초 2타점 3루타를 때리는 등 2안타를 기록해 타격감이 좋아 주의해야할 타자였지만 조상우는 쉽게 3구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어 이도윤을 초구에 유격수 플라이로 처리했고, 하주석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9회를 마무리.

10회초에도 마운드에 섰다. 선두 9번 이재원을 유격수 플라이로 잡더니, 김강민과 장진혁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다.

조상우가 2이닝을 던진 것은 지난 2020년 8월 12일 고척 한화전 이후 1429일만이었다.

조상우는 경기 후 "2이닝을 던진 게 오랜만이라 더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원래 한 이닝을 끝내고 내려오면 집중력이 풀릴 때가 있기 때문에 집중력을 유지하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이닝 사이에 집중력 유지에 힘썼다고.

삼진을 4개나 잡아내며 압도적인 피칭을 한 조상우는 "제구가 일단 괜찮았다. 그리고 잘 쓰지 않던 변화구를 좀 보여주다 보니 타자들이 조금 헷갈렸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타자들이 어렵게 상대하도록 던지고 싶다"면서 15경기 연속 무실점에 대해서는 "신경을 안 쓰려 한다. 예전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려고 생각하면 결과가 안 좋게 나왔다. 지금은 그냥 타자에 집중하고 팀 승리에 기여하는 데 집중하려 한다"라고 담담하게 대답했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롯데 3연패 탈출
  • MLB 올스타전
  • 문체부 축구협회 조사
  • KT 3연승
  • 음바페 입단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