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9일 만에 2이닝 투구+15G 연속 무실점...철벽 마무리로 돌아온 조상우 "타자·승리에 집중" [IS 스타]

입력
2024.07.11 22:32


키움 히어로즈 마무리 투수 조상우(30)가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에서 2이닝 투구로 투지를 드러냈다. 

조상우는 1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4-4로 맞선 9회 초 등판, 실점 없이 2이닝을 막아냈다. 키움은 연장 11회 말 로니 도슨이 끝내기 안타를 치며 승리, 시즌 37승(47패)를 거두며 9위 한화와의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탈꼴찌가 눈앞이다. 

홍원기 감독은 동점 상황에서 마무리 투수를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조상우는 이날 멀티히트를 기록한 황영묵을 첫 타자로 맞이해 3구 삼진 처리하며 기세를 올렸고, 이어진 이도윤과의 승부에서도 유격수 뜬공, 하주석은 다시 삼진 처리하며 깔끔하게 1이닝을 막아냈다. 

한화도 마무리 투수 주현상을 투입, 키움 9회 말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냈다. 조상우는 10회 초에도 등판, 베테랑 포수 이재원과 리그 최고령 타자 김강민을 각각 유격수 뜬공과 삼진으로 잡아냈다. 장진혁도 슬라이더로 삼진 처리했다. 

키움은 11회 말 공격에서 임병욱이 김서현을 상대로 우전 안타, 이주형이 볼넷을 얻어냈고, 도슨이 우중간 안타를 치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조상우가 2이닝 이상 투구한 건 2020년 8월 12일 고척 한화전 이후 1429일 만이었다. 승리 수훈 선수 조상우는 "2이닝을 던진 건 오랜만이다. 원래 한 이닝을 끝내고 내려오면 집중력이 풀릴 때가 있기 때문에 더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삼진 4개를 잡아낸 '위력투'에 대해 "제구가 일단 괜찮았고, 잘 쓰지 않았던 변화구를 보여주다 보니 타자들이 헛갈렸던 것 같다. 앞으로도 타자들이 어렵게 상대하도록 던질 것"이라고 했다. 

조상우는 이날 무실점 투구로 5월 31일 SSG 랜더스전부터 15경기 연속 무실점을 해냈다. 그는 "신경을 안 쓰려 한다. 예전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려고 생각하면 결과가 안 좋게 나왔다. 지금은 그냥 타자에 집중하고 팀 승리에 기여하는 데 집중하려 한다"라고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e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포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