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KKKKKK’ 알드레드 9K 무실점, KIA 거침없는 6연승→선두 독주…'9회말 대추격' LG 스윕패→4위 추락 [잠실 리뷰]

입력
2024.07.11 21:29
수정
2024.07.11 21:29
KIA 선발 알드레드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 OSEN DB

[OSEN=잠실,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LG 트윈스 상대로 3연전 스윕을 거두며 6연승을 질주했다. 

KIA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LG와 경기에 4-2로 승리했다. KIA 선발 투수 알드레드는 6⅔이닝 동안 단 1안타만 허용하고, 2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2승째를 기록했다. 1회 무사 만루 찬스에서 3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최원준이 4타수 2안타 2도루 2득점을 기록했다. 나성범이 2타점을 올렸다. 

LG 선발 임찬규는 6이닝 동안 6피안타 6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지만 패전 투수가 됐다. LG는 올 시즌 3번째 3연전 스윕패를 당하며 4위로 밀려났다. 

KIA는 이날 소크라테스(좌익수) 최원준(중견수) 김도영(3루수) 최형우(지명타자) 나성범(우익수) 김선빈(2루수) 서건창(1루수) 김태군(포수) 박찬호(유격수)가 선발 라인업으로 출장했다. 

전날 1루에서 2차례나 충돌하며 목과 손목에 충격을 받은 김선빈은 정상 출장했다. 이범호 감독은 “김선빈은 오늘 2번, 3번 체크했는데, 좀 안 좋으면 빼주겠다고 했는데 선수가 간곡히 나가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1루수는 우혁이보다는 건창이가 확률이 더 높을 것 같다. 어제 건창이가 오랜만에 타격을 나갔는데도 감도 괜찮아 보였다. 왼쪽 타자들이 상대 선발(임찬규)에 조금 더 확률이 높으니까 건창이를 먼저 내고 우혁이는 뒤에 좌투수가 나오면 대기한다”고 라인업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LG는 홍창기(우익수) 문성주(지명타자) 오스틴(1루수) 문보경(3루수) 박동원(포수) 오지환(유격수) 구본혁(2루수) 송찬의(좌익수) 박해민(중견수)이 선발 라인업으로 나선다.

오지환이 왼쪽 햄스트링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해 이날 1군 엔트리에 복귀했고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김현수는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김현수는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1할5푼8리(38타수 6안타)로 슬럼프에 빠져 있다. 7월 5경기에서 1할5푼(20타수 3안타)이다.

KIA 최형우 / OSEN DB

전날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KIA는 1회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톱타자 소크라테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2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최원준의 원바운드 타구를 잡은 투수 임찬규가 3루로 스타트를 끊은 2루 주자를 잡으려고 2루에 던졌으나 세이프됐다. LG가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원심 그대로 세이프로 인정됐다. 

김도영이 3루쪽으로 기습 번트를 시도해 내야 안타를 만들었다. 무사 만루 찬스. 최형우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1사 1,3루에서 1루주자 김도영이 2루 도루를 성공했고, 나성범도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탰다. 2사 2루에서 김선빈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3-0으로 달아났다. 

LG 선발 투수 임찬규는 1회 실점 후 안정감을 찾아갔다. KIA는 2~3회 연속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KIA는 4회 1사 후 김선빈이 좌선상 2루타로 득점권에 출루했다. 서건창의 잘 맞은 타구는 투수 직선타로 잡혀 아웃됐고, 김태군은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KIA는 5회 선두타자 박찬호가 2루수 땅볼 아웃, 소크라테스가 삼진으로 물러난 후 최원준이 중견수 앞 안타로 출루했다. 김도영이 좌전 안타를 때려 2사 1,2루 찬스가 됐다. 최형우가 삼진 아웃으로 물러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KIA 선발 알드레드가 투구를 하고 있다. / OSEN DB 

KIA 선발 투수 알드레드는 1회부터 4회까지 퍼펙트 피칭을 이어갔다. 140km 중반의 직구와 투심 그리고 주무기 슬라이더를 앞세워 3회까지 9타자 상대로 삼진 7개를 솎아냈다. 1회 홍창기, 문성주를 연속으로 3구삼진을 잡아냈고, 오스틴은 7구째 130km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LG 타선은 5회 선두타자 문보경이 슬라이더(126km)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박동원이 7구째 볼넷을 골라 퍼펙트를 깼다. 오지환이 3루수 땅볼 병살타로 이닝이 끝났다. 

LG는 6회 1사 후 송찬의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박해민이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고, 홍창기는 알드레드의 바깥쪽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LG 투수 임찬규 / OSEN DB

KIA LG는 7회 선발 임찬규에 이어 김영준이 등판했다. 김태군이 유격수 땅볼 아웃, 1사 후 박찬호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소크라테스는 우익수 뜬공 아웃, 2사 1루에서 1루주자 박찬호가 2루 도루를 시도했으나 태그 아웃됐다. 

LG는 7회 1사 후 오스틴이 중전 안타를 때렸다. 알드레드의 노히트가 89구째 깨졌다. 문보경의 2루수 땅볼로 선행 주자가 2루에서 아웃, 2사 1루가 됐다. KIA는 선발 알드레드를 95구에서 교체, 우완 장현식이 구원 투수로 올라왔다. 박동원이 하이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KIA는 8회 바뀐 투수 이상영 상대로 선두타자 최원준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김도영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1사 1루에서 최원준이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최형우는 풀카운트에서 7구째 볼넷이 됐고, 2루주자 최원준은 3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1사 1,3루에서 나성범이 2루수 땅볼로 아웃되며 3루주자가 홈을 밟아 4-0으로 달아났다. 1회 이후 추가점을 뽑았다. 

KIA 최원준 / OSEN DB

LG는 9회말 박해민 타석에서 김성진이 대타로 나와 바뀐 투수 최지민 상대로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골라 출루했다. 홍창기는 우전 안타를 때려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KIA는 최지민을 내리고, 전상현을 등판시켰다. 

전날 2이닝 32구를 던진 전상현은 이날 경기 전 세이브 상황이 되면 등판하겠다고 자청했다. 문성주의 잘 맞은 타구는 2루수 정면 땅볼이 되면서 2루-1루 병살타로 물러났다. 2사 3루에서 오스틴이 빗맞은 느린 땅볼 타구는 3루수가 잡다 놓치며 1점을 만회했다. 3루수 포구 실책. 이후 문보경이 좌중간 안타를 때려 1,3루가 됐다.

이범호 감독이 직접 마운드에 올라 전상현과 내야진을 불러 모아 흐름을 끊고 내려갔다. 박동원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4-2로 추격했다. 오지환이 볼넷을 골라 2사 만루가 됐다. 구본혁이 중견수 뜬공으로 경기가 끝났다. 

[OSEN=잠실, 조은정 기자]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홈팀 LG는 엔스를, 방문팀 KIA는 양현종을 선발로 내세웠다.9회말 KIA 전상현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07.10 /cej@osen.co.kr/orange@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현규 헹크 이적
  • 삼성 위닝시리즈
  • 유로 결승
  • LG 2연승
  • 김천 리그 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