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6번-유격수로 복귀' 염경엽 감독 "김현수·박해민 타격폼 바꾸지 말았으면 했다"

입력
2024.07.11 16:36
김현수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이 타격폼 변경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LG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팀 간 12차전 경기를 치른다.

선발 라인업으로 홍창기(우익수)-문성주(지명타자)-문보경(3루수)-박동원(포수)-오지환(유격수)-구본혁(2루수)-송찬의(좌익수)-박해민(중견수)이 이름을 올렸다. 선발투수는 임찬규다.

투수 김진수와 포수 허도환이 1군에서 말소됐고, 내야수 오지환과 포수 김성우가 1군에 등록됐다.

전날(10일) LG는 연장 접전 끝에 KIA에 5-2로 패했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염경엽 감독은 "타선이 터져야 한다. 결국 뺄 점수를 못 빼니까 위기가 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영찬이는 2년 차로서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두둔했다. 유영찬은 어제 9회 점 2차 세이브 상황에 등판해 동점을 허용했다.

베테랑 김현수와 박해민이 좀처럼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타격 부진으로 김현수는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박해민은 수비에서 대체 불가 선수기 때문에 9번에 이름을 올렸다.

염경엽 감독은 "두 사람 다 (타격)폼을 바꾸지 않았으면 했다"면서 "그렇게 폼을 바꾸지 말아라 이야기를 했다. 올해 경험을 했으니까 내년부터 이랬다 저랬다 하지 않겠죠"라고 말했다.

타격폼 변경에 대한 지론이 이어졌다. 염경엽 감독은 "(타격폼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가진 것에서 부분을 채우기만 하면 되는데, 통으로 가장 중요한 타이밍적인 부분을 바꿔버렸다"면서 "꼭 필요한 기본기가 있는데 그 기본들이 채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폼을 바꾸니) 단기적으로 뭔가 고쳐서 해내기가 쉽지 않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베테랑은 또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해봐야 된다"라면서 "문성주 같은 경우도 (타격폼) 바꾸려는 걸 막았다. 스프링 캠프에서 '장타를 노리기 위해 폼을 바꾼다'는 것을 이호준 코치랑 나랑 막았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염경엽 감독은 "34년 동안 프로야구 하면서 폼 바꾸고 성공한 사람을 단 한 번도 보지 못했다. 구자욱, 서건창도 고전했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C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현규 헹크 이적
  • 삼성 위닝시리즈
  • 유로 결승
  • LG 2연승
  • 윔블던 알카라스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