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늦었다' 124억 구단 최고 몸값 '롤렉스맨'이 돌아온다. 최악 분위기 반전시킬까[잠실 포커스]

입력
2024.07.11 13:27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과 LG의 경기. 2회 삼성 이호성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날린 LG 오지환. 대구=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4.25/


26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IA와 LG의 경기, 6회말 LG 오지환이 안타를 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4.26/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3회말 무사 1루 LG 오지환이 안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5.24/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롤렉스맨'이 돌아온다.

LG 트윈스를 29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MVP. LG 역사상 FA 최고액인 6년 124억원에 계약한 LG를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가 팀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온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장기 이탈했던 주전 유격수 오지환이 11일 잠실 KIA 타이거즈전에 1군에 복귀한다.

오지환은 손목 염좌로 지난 5월 30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당시엔 열흘 정도 뒤엔 돌아올 것으로 보였지만 오지환은 복귀 준비를 하던 중에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복귀가 늦어졌다. 지난 4일 독립구단 화성코리요와의 잔류군 경기에 지명타자로 첫 실전 경기에 출전, 4타수 3안타 1볼넷을 기록했고, 9일 서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화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출전해 수비까지 하고 10일 KIA전에 돌아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9일 우천으로 2군 경기가 취소되면서 오지환의 복귀도 하루 미뤄졌다. LG 염경엽 감독은 "오지환은 2군 경기에서 수비까지 하고 와야 한다"라고 했다. 만약 2군 경기가 비로 계속 취소된다면 오지환의 복귀도 계속 미뤄질 수도 있는 상황. 다행히 10일엔 2군 경기가 정상적으로 열렸다. 오지환은 1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3삼진을 기록하고 6회말 수비 때 교체되며 11일 1군 경기 준비를 마쳤다.

오지환이 돌아오게 되면서 LG는 완전체 라인업으로 후반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오지환이 빠진 사이 내야 멀티 백업으로 활약했던 구본혁이 유격수로 줄곧 뛰었다. 구본혁이 유격수로 뛰면서 문보경이나 신민재까지 휴식 없이 뛸 수밖에 없었다.

오지환의 복귀로 공격과 수비 모두 분위기가 전환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지환은 지난해 타율 2할6푼8리, 8홈런 62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정규리그 우승에 힘을 보냈다. 이어 한국시리즈에선 3차전 9회초 극적인 역전 스리런포 등 타율 3할1푼6리(19타수 6안타) 3홈런 8타점을 기록해 우승과 함께 한국시리즈 MVP에 뽑혀 故 구본무 선대회장이 준비했던 MVP 선물인 롤렉스 시계의 주인공이 됐었다. 시즌 후엔 6년간 총액 124억원에 FA 계약을 맺어 LG 구단 역대 최고 몸값 선수가 됐다.

LG는 후반기 들어 KIA에 4대11, 2대5로 연달아 패하며 분위기가 떨어진 상태다. 9일은 최형우에게 만루홈런을 맞고 완패했고, 10일은 2-0으로 앞서다 9회초 동점을 허용하고 10회초에 역전을 당했다.

염 감독은 오지환을 곧바로 선발로 기용할 뜻을 비쳤다. 염 감독은 "박동원과 김현수 오지환 중 타격 컨디션에 따라 5∼7번으로 놓겠다"라고 밝혔다. 오지환의 수비력은 구본혁이 어느 정도 메웠지만 공격력은 메우지 못했다. 오지환이 LG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까. 구원군이 꼭 필요한 순간 돌아오는 것은 분명하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윤영철 1군 말소
  • 창원 우천 취소
  • 우루과이 코파 3위
  • 오타니 통산 200홈런
  • 이동국 KFA 비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