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생각한 투수는 네가 처음이야!"...KT 천재타자, 김택연 돌직구에 '감탄' [수원 인터뷰]

입력
2024.07.11 12:37
KT 위즈 간판타자 강백호가 7월 1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10차전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2018년 프로 데뷔 후 6년 만에 생애 첫 끝내기 안타의 기쁨을 맛봤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지수 기자) 대결에서는 이겼지만 상대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KT 위즈 간판타자 강백호가 두산 베어스가 자랑하는 슈퍼루키 김택연의 구위를 치켜세웠다. 

강백호는 10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10차전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6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강백호는 이날 1회, 3회, 4회, 6회, 8회까지 5번의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타격감이 나쁜 건 아니었지만 잘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향하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하지만 강백호는 결정적인 순간 침묵을 깼다. KT가 6-6으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1·3루 찬스에서 두산 마무리 김택연을 상대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끝내기 안타를 쳐냈다.

강백호는 2018년 프로 입단 후 수없이 많은 결승타를 쳐냈다. 강백호의 맹타로 KT가 승리를 가져갔던 경기가 적지 않다. 다만 끝내기 안타는 이날 게임이 처음이었다.

KT 위즈 간판타자 강백호가 7월 1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10차전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2018년 프로 데뷔 후 6년 만에 생애 첫 끝내기 안타의 기쁨을 맛봤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강백호는 경기 종료 후 공식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끝내기 안타의 기쁨을 표현함과 동시에 김택연이 이날 KT를 상대로 뽐낸 직구 구위를 거듭 칭찬했다.

김택연은 9회말 마운드에 올라 오재일-배정대-황재균을 모두 3구 삼진 처리하는 무시무시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공격적으로 스트라이크 존에 공을 꽂아 넣고 투 스트라이크를 잡자마자 과감하게 승부했다. 세 타자 모두 노 볼 투 스트라이크에서 방망이가 허공을 갈랐다. KBO리그 역대 9번째로 무결점 이닝(한 이닝 최소 투구 3탈삼진) 달성한 주인공이 됐다. 신인 투수로는 최초다. 

강백호는 타석이 아닌 더그아웃에서도 김택연의 '돌직구' 위력을 온몸으로 실감했다. 연장 10회말 김택연과 승부에 앞서 직구 타이밍에 늦지 않기 위해 단단히 대비했다고 설명했다.

김택연은 2024 시즌 현재까지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다. 시즌 중반 팀의 마무리 보직을 꿰찼고 39경기 40이닝 2승 1패 8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2.48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두산이 정규시즌 잔여 56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부상이나 컨디션 난조만 없다면 15세이브 이상은 충분히 수확할 수 있는 페이스다.

두산 베어스 루키 투수 김택연이 7월 1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의 팀 간 10차전에서 9회말 등판해 신인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무결점 이닝을 기록했다. 다만 연장 10회말 강백호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면서 프로 데뷔 첫 패전의 쓴맛을 봤다. 사진 두산 베어스

강백호는 "김택연 선수가 9회말에 마운드에 올라와서 공을 던지는데 직구가 굉장히 좋더라. 정말 깜짝 놀랐다"며 "타석이 아닌 더그아웃에서 봤을 때 공이 좋다고 느낀 투수는 처음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김택연의 직구에 타이밍이 늦으면 안 된다는 마음가짐 하나로 타격했다. 그러다 보니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내가 올해 봤던 직구 중에는 김택연의 공이 가장 힘이 좋아 보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백호는 이날 김택연의 초구 150km짜리 직구, 2구째 136km짜리 슬라이더에 연이어 헛스윙을 했다. 그러나 노 볼 투 스트라이크에서도 뛰어난 선구안을 발휘, 승부를 풀카운트로 끌고 갔다. 김택연의 6구째 135km짜리 슬라이더가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 높은 코스로 형성되자 과감하게 배트를 돌려 가운데 담장을 직격하는 안타를 생산했다. 

강백호는 "김택연을 상대할 때는 무조건 직구 타이밍에 맞춰놔야 다른 공이 대처가 된다고 생각했다. 계속 직구에만 포커스를 맞췄다. 슬라이더도 히팅 포인트가 앞쪽에서 맞았다"며 "김택연의 직구는 굉장히 힘 있게 홈 플레이트 쪽으로 들어왔다. 사실 (중견수에게) 잡힐 수도 있는 타구였는데 운도 좋았다. 내가 잘 쳤다기보다는 결과가 좋아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NC 3연승
  • 오지환 만루홈런
  • 김택형 1군 등록
  • 뉴캐슬 이강인 관심
  • 황희찬 공식 입장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