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팀, 3할을 쳐도 초라하다···KIA 박찬호의 호소 “나 분명 잘 하고 있는 거 같은데”[스경x인터뷰]

입력
2024.07.11 11:49
수정
2024.07.11 11:49


박찬호(29·KIA)는 늘 타율 3할을 꿈꿨다. 빼어난 수비력에 비해 공격력이 너무 약하다는 평가를 들어왔기 때문이다. 타격 욕심을 냈고 열심히 연습하면서, 박찬호는 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

주전으로 나가기 시작한 지 4년째였던 2022년 타율 0.272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두번째 도루왕에 오른 박찬호는 지난해에는 0.301를 기록, 꿈이었던 3할 타율을 넘겼다. 136안타를 쳤고 52타점을 올리고 30도루도 하면서 KBO가 처음 만든 수비상도 유격수 부문에서 수상했다.

그리고 올해, 박찬호는 다시 타율 3할을 치고 있다. 10일 현재 타율은 0.304다. 77경기에서 95안타를 치고 31타점 49득점을 올렸다. 지난해보다 좀 더 좋은 페이스로 후반기까지 오고 있는데 왠지 모르게 초라해지는 이 알 수 없는 기분이 뭔지, ‘호소’하고 있다.

박찬호는 지난 10일 잠실 LG전을 마친 뒤 “내 앞에서 다들 너무 잘 치니까 내가 3할 타자라는 느낌을 받을 수가 없다. 3할이 3할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나쁜 성적 아닌데도 초라해진다”고 웃었다.



KIA는 지난해 6위로 가을야구에 가지도 못했는데 올해 시작 전부터 우승후보로 꼽혔다. 타선의 짜임새가 좋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젊은 선수들이 어느 정도 수준까지 드디어 올라왔다고 했고 박찬호도 그 중 한 명이었다.

그런데 올해 타선은 생각보다 훨씬 터지고 있다. 김도영의 폭발력이 뜨겁다. 벌써 홈런 23개를 치고 득점과 장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김도영 뒤엔 뭘 할 때마다 최고령 기록이 나오는 최형우가 있다. 최형우는 무려 리그 타점 1위다. 그 뒤엔 나성범이 완전히 일어서 있고,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 브리토와 지금은 부상으로 잠시 빠져 있는 이우성까지,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구성을 갖고 있다.

박찬호는 1번 타자로 시즌을 출발했지만 6월 중순 이후 자리를 자주 바꾸고 있다. 최근에는 9번 타자로 나간다. 개인 타격에 있어서는 타순도 큰 의미 없게 느껴질 정도다. 9번에 있든, 1번에 있든, 2번에 있든 결국 뒤에 강타자들이 즐비하기 때문이다.



박찬호는 “내 뒤에는 항상 나보다 좋은 타자들이 있다. 내가 볼넷이 없는 이유도 그것 때문 아닐까 한다. 다 나보다 잘 치니까 나한테 정면승부를 해야 되지 않겠나. 억울하다”고 웃었다. 1번타자로 출발한 올해, 출루율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한 박찬호는 현재 출루율 0.345로 지난해(0.356)보다 조금 처져 있다. 지난해 507타석에서 40개였던 볼넷이 올해 343타석에서 21개다. 박찬호는 “나한테는 다 승부를 한다. 타석에서 ‘제발 볼을 던져’라고 마음 속으로 외치기도 한다. 아예 칠 생각 없을 때도 많은데 (쳐야 되는) 공이 들어온다. 데이터 좀 한 번 찾아봐 주면 안 되겠냐”고 ‘호소’했다.

다 잘 치다보니 상대평가를 받게 된 상황이지만 실제로 박찬호는 자신의 스타일대로, 자신이 맡은 영역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박찬호는 현재 KIA에서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김도영(0.337), 이우성(0.317)에 이어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안타는 김도영(111개)과 소크라테스(97개)에 이어 가장 많이 쳤다. 득점권 타율이 0.321인데 KIA의 팀 득점권 타율이 0.311이나 되다보니 팀내에서는 소크라테스(0.379), 최형우(0.357), 최원준(0.338) 다음으로 밀리고 있다. 득점권 3할을 치고 있는 팀은 KIA뿐이다.



지난 10일 잠실 LG전에서는 대활약을 하며 역전승을 주도했다. 0-2로 뒤지던 9회초 선두타자로 나가 빠른 발로 2루타를 만든 뒤 추격 득점을 했고, 2-2로 맞선 연장 10회초에는 1사 1·3루에서 외야로 공을 높이 띄워 희생플라이로 결승타를 쳐냈다. 3-2 역전을 시키고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며, 박찬호는 방망이를 든 채 양 팔을 높이 들고 의기양양하게 ‘귀환’했다.

박찬호는 “오늘 8회까지 득점이 없었지만 우리는 무조건, 언젠가는 터질 방망이들이라 신경 안 썼다. 그리고 경기 말미에 내가 출루하면 꼭 뭔가 되더라”고 웃으며 “사실 동료들이 너무 잘 하니까 편하게 수비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도 같다. 공격은 덤이라고 생각해야겠다”고 말했다.

박찬호는 포스트시즌 경험이 별로 없다. KIA가 마지막으로 우승한 2017년에는 현역으로 군 복무 중이었다. 2022년 와일드카드결정전이 유일한 가을야구 경험이다. 3할을 쳐도 빛이 나지 못할지언정, 올해 박찬호는 그 커리어를 꽉 채우겠다는 각오다. 박찬호는 “선수 생활 길어야 20년이다. 그 사이에 우승권 전력을 갖춘 팀 동료들을 만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승 생각밖에 없다. 이 찬스를 절대로 놓치고 싶지가 않다. 매일 그 생각만 한다”고 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롯데 3연패 탈출
  • KT 3연승
  • 문체부 축구협회 조사
  •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사임
  • 황희찬 인종차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