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즈시 3연패 탈출' 인천에 울려퍼진 부산갈매기! '정훈 결승타→윤동희 쐐기포' 롯데, SSG에 6-1 완승 [인천리뷰]

입력
2024.07.10 21:17
수정
2024.07.10 21:55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9회초 2사 롯데 윤동희가 솔로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초 롯데 황성빈이 3루를 향해 몸을 날리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롯데 구승민, 손성빈 배터리가 기뻐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45일만에 돌아온 찰리 반즈가 롯데 자이언츠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롯데는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의 주중시리즈 2차전에서 6대1 완승을 거뒀다. 반즈의 완벽투와 베테랑 정훈의 2안타 2타점 불방망이, 윤동희의 쐐기포 등 10안타를 효과적으로 몰아쳐 김광현이 나선 SSG를 꺾었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36승째(43패3무)를 기록하며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전반기 막바지부터 이어진 3연패의 터널을 벗어났다. 돌아온 에이스 반즈의 호투를 앞세워 후반기 시작을 장식한 '유통라이벌' 더비에서 상대 에이스 김광현을 무너뜨리며 기세도 한껏 끌어올렸다.

반면 SSG는 43패째(42승1무)를 기록, 모처럼 올라섰던 5할 승률 고지를 지키지 못했다. 상위 4개팀과의 차이를 좁히는데도 실패했다. 11일만의 복귀전을 치른 에레디아도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수비에서도 실책을 3개나 쏟아내며 무너졌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롯데 반즈가 숨을 고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이날 롯데는 황성빈(중견수) 윤동희(우익수) 전준우(지명타자) 레이예스(좌익수) 고승민(2루) 나승엽(1루) 정훈(3루) 손성빈(포수) 박승욱(유격수) 라인업으로 임했다. 선발은 반즈.

SSG는 박지환(2루) 박성한(유격수) 최정(3루) 에레디아(지명타자) 한유섬(우익수) 이지영(포수) 고명준(1루) 하재훈(좌익수) 최지훈(중견수)가 선발출전했다. 선발은 김광현이 출격했다.

경기전 김태형 롯데 감독은 반즈에 대해 "투구수는 80구, 많아야 90구를 넘기진 않을 거다. 오늘은 몸상태만 확인하면 된다"고 했다. 전날 선발이었던 한현희에 대해서는 "당분간 선발로 나간다. 완벽하게 만족할 정도는 아니지만 선발, 불펜 양쪽에서 잘해주고 있다"고 했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2회초 2사 2루 롯데 정훈이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반즈 뿐 아니라 SSG에선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복귀전이었다. 이숭용 SSG 감독은 "타격은 완벽에 가깝게 올라왔지만, 수비나 주루는 아직이다. 이번 주말부턴 수비에 들어갔으면 싶은데 아직 모르겠다"고 했다. 리드오프에 대해서는 박지환과 최지훈을 두루 기용해보겠다는 속내를 전했다.

서로의 좌완 에이스가 출격한 경기. 롯데가 먼저 깃발을 올렸다. 2회초 선두타자 레이예스가 안타로 출루했고, 고승민의 땅볼때 송구 실책이 나오면서 타자 주자가 2루를 밟았다. 그리고 정훈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SSG 김광현이 숨을 고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3회 선두타자 박승욱이 또 안타로 출루하자, 롯데 벤치는 보기드물게 희생번트를 지시했다. 연패 탈출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모습. 황성빈은 3피트 라인까지 주의깊게 신경쓰며 최대한 안전하게 주자를 2루에 보냈다. 하지만 윤동희의 잘맞은 우중간 타구를 SSG 중견수 최지훈이 그림같은 다이빙캐치로 저지해 득점에 실패했다.

롯데는 4회초 한번더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레이예스 고승민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2루에서 나승엽-정훈이 잇따라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3-0으로 달아났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윤동희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점수 차이를 '4'까지 벌렸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초 롯데 황성빈이 3루를 향해 달리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롯데는 이후 확 바뀐 김광현의 투구패턴에 휘말리며 5~6회 무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그 사이 반즈는 자신감 넘치는 호투를 이어갔다. 최고 147㎞ 직구와 컷패스트볼, 날카로운 슬라이더에 체인지업까지 자유자재로 존에 꽂아넣었다. 6이닝 동안 2피안타 1볼넷으로 SSG 타선을 꽁꽁 묶었다. 삼진도 9개나 잡아냈다. 특히 박성한 상대로는 3연타석 삼진을 잡아냈다.

이동현 해설위원은 "구위도 좋고 제구도 좋다. 특히 변화구가 속도에 비해 각이 상당히 크다. 슬라이더는 순간적으로 좌타자 몸쪽으로 향하는 것 같다가 스트라이크존으로 말려들어간다. 치기가 어렵다"며 혀를 내둘렀다. "유인구를 던지기보단 과감하게 들어가면서 범타를 유도하고, 수비수들에겐 긴장감을 준다"라며 감탄했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9회초 2사 롯데 윤동희가 솔로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7.10/


롯데는 7회초 SSG 2번째 투수 서진용을 상대로 선두타자 '마황' 황성빈이 출루하며 또한번의 기회를 잡았다. 황성빈은 곧바로 2루를 훔쳤고, 포수의 송구가 빠지는 사이 3루를 밟았다. 이어 전준우의 유격수쪽 깊은 땅볼 때 홈을 밟으며 5점째를 따냈다.

9회초에는 윤동희가 SSG 백승건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시즌 6호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롯데 불펜도 전날과 달리 안정감을 뽐냈다. 7회말 구승민이 3자범퇴로 마쳤고, 8회말 김상수도 볼넷은 있었지만 큰 위기 없이 깔끔하게 넘겼다.

9회에는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했다. 김원중은 2사2루에서 나온 2루수 고승민의 실책으로 뜻하지 않게 1점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부상에서 돌아온 반즈가 6이닝 무실점 호투로 너무 잘 던져줬다. 이어나온 투수들도 잘 막아줘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타선에선 결승타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한 정훈이 잘해줬다. 모든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해준 덕분애 연패를 끊을수 있었다"고 자부심을 표했다.

인천=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지민 1군 말소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클롭 미국 대표팀 감독 거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