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KKKKKK+시즌 첫 QS’, 패전 속 빛났던 한현희의 역투···롯데의 ‘잠수함’이 드디어 부활하나

입력
2024.06.12 07:33


잘 던지고도 아쉬운 패전을 안았지만, 롯데 선발진에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기분 좋은 투구였다. 롯데의 ‘잠수함’ 한현희가 이번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도 역투를 펼쳤다.

한현희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키움과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을 5피안타 4사사구 3실점으로 막고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이 150㎞가 찍혔고, 삼진을 9개나 잡아낼 정도로 구위가 위력적이었다.

지난 5일 광주 KIA전에서 이번 시즌 첫 선발 등판해 5이닝을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틀어막는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에 기여했던 한현희는 이날 자신의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작성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하필 롯데가 이번 시즌 유독 약세를 보이고 있는 키움이 상대였던 것이 아쉬울 따름이었다. 롯데는 이날 2-5로 패했다.

한현희는 1회초 시작하자마자 이주형을 몸맞는공으로 내보냈고, 2사 후 송성문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켜 1·2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김건희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벗어났다.



2회초도 무실점으로 넘긴 한현희는 팀이 1-0으로 앞선 3회초 첫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이주형을 또 몸맞는공으로 내보낸 뒤 로니 도슨에게 안타를 허용해 무사 1·2루에 몰렸고, 김혜성과 송성문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한꺼번에 3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3회초 3점을 내줬지만, 한현희는 이후 더 이상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4회초를 삼자범퇴로 막아낸 한현희는 5회초 이주형을 볼넷, 도슨을 안타로 내보내 무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김혜성-송성문-김건희로 이어지는 키움의 중심타선을 모조리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한현희는 6회초 원성준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낸 뒤 이용규와 이재상을 연속 삼진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현희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돼 계약기간 3+1년, 총액 40억원에 롯데와 계약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은 다소 실망스러웠다. 선발로 시즌을 시작했으나 고전을 면치 못하며 선발과 중간계투를 오가는 신세가 됐다. 결국 롯데 이적 후 첫 시즌 성적은 38경기 6승12패 평균자책점 5.45에 그쳤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김태형 감독이 부임하면서 한현희는 선발이 아닌 불펜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찰리 반즈의 부상, 부진을 거듭하다 결국 1군에서 말소된 나균안 등 선발 로테이션에 빈 자리가 생기면서 한현희에게 다시 선발의 기회가 왔고, 어렵게 기회를 잡은 한현희는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치며 김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하위권 탈출을 위해 매경기 치열한 다툼을 하고 있는 롯데에게 있어 이날 패배는 아쉬웠지만, 살아난 한현희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은 그래도 큰 수확이었다.



한화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O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디섐보 US오픈 우승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