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마다 칭찬하는 그 스윙. 염갈량이 밝힌 '범바오'의 최고 재능은 "변화구를 노려칠 줄 안다"[SC 코멘트]

입력
2024.05.21 08:37
수정
2024.05.21 08:40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LG 김범석이 우천 취소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5.15/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 LG의 경기. 4회말 1사 1루 김범석이 역전 투런포를 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27/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와 LG의 경기. 5회말 1사 안타를 친 김범석이 달려나가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5.9/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모두가 칭찬을 한다. 예전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나 강백호(KT 위즈)의 신인 시절을 보는 듯하다.

LG 트윈스 김범석이 강렬한 타격으로 새로운 주전으로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서 내복사근 부상으로 조기귀국한 뒤 4월 12일에 1군에 올라온 김범석은 당초 왼손 투수가 나올 때 선발 출전을 하는 왼손 전문 타자를 하면서 박경완 배터리 코치로부터 포수 수업을 들으며 포수로서 성장하는 것이 올시즌 플랜이었다.

그런데 나올 때마다 안타를 치며 자신의 타격 재능을 보여주기 시작하더니 4월 19일 SSG 랜더스와의 더블헤더에서 대형 사고를 쳤다. 1차전서 역전 만루포를 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2차전에선 3안타를 치고 9회초 선두타자 안타로 무승부의 물꼬를 텄다.

워낙 좋은 타격 솜씨를 보여주니 염 감독도 김범석을 좀 더 오래 보기로 했다. 상대 오른손 투수가 나와도 김범석을 선발로 냈고, 김범석은 꾸준히 안타를 쳤다. 특히 중요한 순간에 한방을 쳐주면서 클러치 능력을 발휘해 어린 선수 답지 않은 멘털을 보여줬다.

그가 타격을 할 때 중계 방송을 하는 해설위원들은 그의 타격폼을 칭찬한다.

박용택 해설위원은 "김범석을 500타석 정도 뛰게 하면 놀라운 성적을 보여줄 수 있을 타자"라고 했고, 양상문 해설위원은 NC 이재학의 체인지업에 헛스윙을 하자 "처음보는 체인지업이었을 것이다. 시행착오를 겪어야 더 큰 선수가 될 수 있다"라고 했는데 곧바로 다음 체인지업을 툭 맞혀 안타를 만들어내자 "신인급 타자가 어떻게 저런 타격으로 안타를 만드는지…. 우연의 일치는 아니라고 본다"라며 그의 타격 센스를 극찬했다.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 LG의 경기. 4회말 1사 1루 김범석이 역전 투런포를 친 후 환호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27/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말 1사 만루 LG 김범석이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28/


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와 LG의 경기, 6회말 무사 1루 LG 김범석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치고 2루까지 뛰다 태그아웃되고 있다. SSG 2루수는 최경모.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5.08/


박재홍 해설위원은 4월 28일 KIA전서 KIA선발 윌 크로우의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 우익 선상 2루타를 만들어 내자 "히팅 포인트가 분명 늦었는데 스윙 결이 좋고 밀고 나가는 힘이 있어 우측 선상에 멋진 타구가 나왔다"라고 했다.

쓴소리도 마다않는 이순철 해설위원도 김범석 칭찬에 동참했다. 지난 18일 KT전서 김범석이 3회초 주권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발사각 45.8도의 엄청난 포물선의 홈런을 날리자 "힘도 좋고 유연성도 좋은데 타이밍을 잘 맞춘다"고 칭찬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2스트라이크 이후 볼을 골라내서 풀카운트까지 끌고가 홈런을 만들어낸 것이다. 프로 2년차 선수가 여유있게 공을 골라내고 그 포물선으로 홈런을 친 타격 기술을 인정해야한다"고 했다.

일반인들이 봐서는 잘 모르지만 레전드 타자 출신 해설위원들이 모두 칭찬하는 것이 김범석의 스윙이다. 염경엽 감독도 김범석의 스윙을 당연히 칭찬한다. 염 감독은 지난 19일 수원 KT 위즈전에 앞서 김범석의 전날 홈런에 대해 얘기하며 "김범석은 스윙의 라인이 좋다. 컨택트 존에서 걸리는 라인이 좋다"면서 "컨택 존이 좋으니까 변화구에 컨택이 되고 홈런도 칠 수 있다. 전날 홈런 2개도 다 변화구였다"라고 했다.

이어 염 감독은 "어린 선수인데 변화구를 노려칠 줄 안다. 이게 김범석의 엄청난 장점이다"라며 "대부분은 베테랑 정도 돼야 변화구를 노려칠 수 있는데 김범석은 그게 된다. 변화구를 잡는 타이밍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그 나이에 갖고 있기가 쉽지 않다. 재능을 타고 났다는 거다"라고 했다.

김범석은 20일까지 26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2푼9리(79타수 26안타) 5홈런 19타점을 기록 중이다. 출루율 0.404, 장타율 0.544로 OPS는 0.948이다. 지난해 29타석만 나서 올해 신인왕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3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Charlie007
    생일 축하해요 김범석 선수 !!!
    1달 전
  • 트윈스짱
    김범석 선수 아자아자 화이팅!!!
    1달 전
  • 종신엘지
    범바오 화이팅!!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