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와 운명의 3연전, 1위 올라설 기회...아무리 유도해도 "좋은 경기 하겠다" 대답 뿐

입력
2024.05.17 08:33
1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NC의 경기, NC 강인권 감독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4.16/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좋은 경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NC 다이노스는 주중 한화 이글스와의 3연전 첫 번째 경기 5대5 무승부로 땅을 쳤다. 연장 12회초 1사 만루 천금 찬스를 잡았지만, 믿었던 손아섭이 내야 땅볼에 그치며 승리 기회를 날렸다.

하지만 남은 2경기를 모두 잡으며 기분 좋게 홈 창원으로 내려갈 수 있었다.

분위기가 왜 중요했냐. NC는 이번 주말 창원NC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운명의 3연전을 치른다. 당장 3연전 결과에 시즌 농사가 좌우되는 건 아니지만, 시즌 중반을 달려가고 있는 상황에서 선두 싸움 판도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어서다.

초반 KIA가 독주 체제를 갖추는 듯 했다. 하지만 최근 힘이 조금 빠지는 느낌. NC는 압도적이지는 않았지만 꾸준했다. 계속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렇게 버티다보니 3연전을 앞두고 양팀의 승차는 1경기로 줄어들었다. 지난달 25일 기준, 양팀 승차는 무려 4경기였다.

매 경기 중요하다지만, 감독 입장에서 이번 3연전은 더욱 특별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강인권 감독은 특유의 스타일답게 조심, 또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강 감독은 "주중 한화전에서 불펜을 그렇게 많이 쓰지 않아, 주말 KIA 3연전에 조금은 득이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주말 3연전에 관심도가 높을 거라 생각은 하고 있다. 우리 타선이 페이스가 떨어졌었는데, 한화전을 통해 감들이 조금 올라온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 좋은 경기를 예상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답을 했다.

뭔가 더 강력한 선전포고나, 자신감의 표현이 듣고 싶었다. 아무리 유도(?)를 해도 강 감독은 "좋은 경기 하도록 하겠다"며 웃고 말았다.

NC는 김시훈-이재학-카스타노의 선발 로테이션이 예상된다. KIA의 경우 크로우가 부상으로 빠진 자리를 메워야 한다. 일단 첫 경기는 김건국이 스타트를 끊고, 18일은 12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에 나선 황동하, 김사윤 등이 출격 가능하다. 마지막 일요일 경기에는 양현종이 대기한다.

카스타노-양현종 매치업은 양팀 에이스 매치업이기에 누가 우위를 점할 지 예측하기 힘들다. 그래서 이번 3연전은 첫 두 경기가 양팀에 매우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과연 NC가 KIA를 넘어서 처음 1위 자리에 올라설 수 있을까, 아니면 KIA가 다시 독주 체제를 구축할 수 있을까. 관심이 모아진다.

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황동하 데뷔 첫 승
  • 이승엽 감독 100승
  • 필 포든 올해의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