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까지 3안타 2도루' 김혜성, 7시즌 연속 10도루 달성…역대 34번째

입력
2024.05.14 20:00
김혜성 / 사진=권광일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김혜성이 LG 트윈스 케이시 캘리-김범석 배터리를 압도했다.

김혜성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3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5회까지 김혜성은 3타수 3안타 1득점 2도루 맹활약 중이다.

첫 타석 안타를 치며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 김혜성은 두 번째 타석부터 질주를 시작했다. 3회 무사 1루에서 안타를 친 김혜성은 곧바로 도루를 감행하며 무사 2,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이주형의 1루 땅볼 때 오버런으로 아웃될 위기에 처했지만, 신민재의 송구 실책으로 외려 3루 주자 도슨이 홈을 밟았다. 김혜성은 최주환의 안타로 3루까지 들어갔고, 송성문의 희생플라이로 득점을 올렸다.

세 번째 타석에서도 김혜성은 멈추지 않았다. 주자 없는 1사에서 출루한 김혜성은 이주형 타석에서 다시 2루를 훔쳤다.

5회까지 두 번의 도루로 김혜성은 시즌 10호 도루를 달성, 오지환(9도루)을 제치고 리그 도루 9위에 올랐다. 또한 KBO리그 역대 34번째 7시즌 연속 10도루 고지를 점령했다.

한편 경기는 5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키움이 2-0으로 앞서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