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나’ 65억 FA의 부상 이탈, 천재타자 ‘포수 프로젝트’ 더 빨라진다

입력
2024.05.14 13:40
[OSEN=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5연승으로 잘 나가다가 작은 암초를 만났다. 주전 포수 박동원이 무릎 부상으로 이탈했다. 데뷔 후 포수로 첫 선발 출장한 거포 유망주 김범석이 포수 마스크를 더 자주 쓰게 될 전망이다. 

박동원은 13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박동원은 지난 11일 사직 롯데전에서 4회 안타로 출루한 뒤 구본혁의 좌측 2루타 때 2루와 3루를 돌아 홈까지 뛰어들었다. 홈에서 슬라이딩을 하면서 오른 무릎에 충격이 왔다. 

잠시 쓰러져 있다가 부축을 받아 덕아웃으로 돌아온 박동원은 이후 계속해서 포수로 경기에 출장했다. 6회 윌커슨 상대로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몸 상태에 이상이 없어 보였다. 

12일 롯데전에는 2년차 김범석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포수로 선발 출장하면서, 박동원은 쉬었다. 염경엽 감독이 미리 계획한 김범석의 포수 출장이었다. 

그런데 박동원은 무릎 상태가 안 좋아 13일 세종스포츠정형외과에서 무릎 MRI 검진을 받았고, 우측 무릎 후방 슬와근 부분 손상 진단을 받았다. LG 구단은 “박동원 선수는 1~2주간의 회복기간이 필요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2023시즌을 앞두고 LG와 4년 65억 FA 계약을 하고 지난해 통합 우승에 기여한 박동원은 올 시즌 40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6푼6리(124타수 33안타) 5홈런 20타점 OPS .790을 기록 중이다. 포수로 36경기 선발 출장하며 315⅓이닝을 소화했다. 

LG는 당분간 베테랑 백업 포수 허도환(56⅔이닝)과 김범석(11이닝)으로 포수을 운영해야 한다. 12일 롯데전에서 처음으로 포수로 선발 출장한 김범석이 역할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염 감독은 박동원이 다치기 전에는 김범석을 일주일에 1경기 정도 선발 출장시킬 뜻을 보였다. 공격과 수비에서 팀 기여도가 큰 박동원이 빠지면서, 타격이 좋은 김범석이 포수 마스크를 더 많이 쓴다면 지명타자를 더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김범석은 올 시즌 21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4푼4리(61타수 21안타) 3홈런 16타점 OPS .962를 기록하고 있다. 베테랑 허도환은 15경기에서 타율 1할4푼3리(21타수 3안타) 0타점 OPS .476을 기록중이다. 

김범석은 12일 롯데전에서 블로킹, 송구, 투수 리드 등에서 전체적으로 괜찮은 모습을 보였다. 7회 1사 만루 위기에서 김민석의 1루수 땅볼 때 홈 송구를 받아 빠른 풋워크로 1루로 재빨리 던져 병살타로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orange@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