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3:1→3:6→5:7→7:7→8:7' 4시간 16분 혈투, LG 대역전극 구본혁 연장 11회 끝내기 안타 '위닝시리즈' [MD잠실]

입력
2024.04.04 22:48
수정
2024.04.04 22:48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구본혁이 연장 11회말 1사 2.3루서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잠실 심혜진 기자] 치열한 난타전 끝에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를 꺾고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LG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NC와 홈경기서 연장 11회말 승부 끝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6승1무4패를 기록하며 2연승을 달렸다. 4위로 올라섰다. 2연패에 빠진 NC는 6승 4패가 됐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은 5회를 다 채우지 못하고 내려갔다. LG 선발 엔스는 4이닝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7실점으로 좋지 않았다. NC 선발 김시훈은 2⅓이닝 6피안타 4볼넷 1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선발 라인업

LG : 박해민(중견수)-홍창기(우익수)-김현수(지명타자)-오스틴(1루수)-문보경(3루수)-오지환(유격수)-박동원(포수)-문성주(좌익수)-신민재(2루수). 선발 투수 디트릭 엔스

NC : 최정원(2루수)-권희동(좌익수)-손아섭(지명타자)-데이비슨(1루수)-박건우(우익수)-서호철(3루수)-김성욱(중견수)-김형준(포수)-김주원(유격수). 선발 투수 김시훈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박동원이 3회말 1사 1.3루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NC 김주원이 2회초 1사 만루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1회부터 시작된 난타전

1회초 NC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사 후 권희동과 손아섭의 연속 안타로 만든 1, 3루에서 데이비슨이 2루 땅볼로 권희동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그러자 LG가 바로 뒤집었다. 박해민 볼넷, 홍창기 안타, 김현수 볼넷으로 무사 만루가 됐다. 오스틴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고, 문보경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경기를 뒤집었다. 오지환은 좌익수 뜬공 아웃. 다음 박동원이 2루타를 쳤지만 오스틴이 홈에서 아웃돼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 NC 파괴력, '5득점' 빅이닝 완성

역전을 헌납한 NC가 다시 엔스 공격에 나섰다. 2회초 서호철, 김성욱이 연속 안타를 쳤고, 김형준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김주원의 적시타로 추격을 시작했다.

엔스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최정원 타석 때 터무니 없는 볼을 던져 폭투를 범했다. 그 사이 3루 주자 김성욱이 홈을 밟아 3-3 동점이 만들어졌다.

NC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2, 3루에서 최정원의 2루 땅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권희동인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 데이비슨 적시타를 묶어 빅이닝을 완성했다. 대거 5득점을 뽑았다. 점수는 6-5.

3회에도 추가 점수를 뽑았다. 김성욱의 발로 만든 득점이었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성욱은 중전 안타에 이어 연속 도루를 성공시켜 단숨에 3루까지 진루했다. 그리고 김주원의 3루 땅볼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7-3.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NC 2루 주자 김성욱이 3회초 1사 2루서 3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오스틴이 6회말 2사 1루서 2점 홈런을 치고 기뻐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다시 추격에 나선 LG

LG가 다시 힘을 내기 시작했다. 3회말 1사에서 문보경, 오지환의 연속 안타로 1, 3루를 만들었다. 박동원이 김시훈과 11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중전 적시타를 작렬시켰다. 결국 김시훈은 여기까지였다.

이어 계속된 1, 3루에서 문성주가 바뀐 투수 최성영의 초구를 받아쳐 적시타를 뽑아냈다. 점수는 7-5.

끈질긴 추격 끝에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LG다. 6회말 2사 1루에서 오스틴이 바뀐 투수 김재열의 7구째 127.3km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왼쪽 폴대를 강타했다. 동점 투런포. 시즌 5호 홈런이었다.

9회 유영찬이 마운드에 올랐다. 안타와 오지환의 실책 등으로 1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김형준과 김주원을 연속 삼진으로 잡으며 스스로 불을 껐다.

그리고 LG 마지막 공격이 찾아왔다. 선두타자 문보경이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오지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NC 벤치는 이용찬을 마운드에 올렸다.박동원이 3루 땅볼을 쳐 아웃됐고, 대주자 최승민이 3루까지 뛰다가 아웃돼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11회에 NC가 역전 기회를 만들었다. 박민우 안타, 박건우 볼넷으로 무사 1, 2루가 됐다. 다음 서호철이 쳤지만 내야 땅볼이 됐고, 병살타로 고개를 숙였다. 김성욱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3루서 김형준이 2루 땅볼로 물러나 무위에 그쳤다.

그러자 11회말 LG가 끝낼 찬스를 잡았다. 홍창기, 김현수가 연속 볼넷으로 출루한 것이다. 오스틴의 중견수 뜬공 때 주자 모두 태그업 해 1사 2, 3루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구본혁의 끝내기 안타가 나왔다.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유영찬이 9회초 구원등판해 역투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LG 김유영이 10회초 구원등판해 역투하고 있다./잠실=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T LG 플레이오프 3차전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NBA 8번 시드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