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대구에서 삼성 잡고 4연승 질주! 후라도·도슨 외인 맹활약

입력
2024.04.04 22:23


키움 히어로즈가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10-1 대승을 거두며 연승 행진을 '4'로 늘렸다.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에서 키움은 삼성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번 승리로 키움은 시즌 초반의 연패를 딛고 반등에 성공하며 승률을 5할로 맞추는 데 성공했다.

키움의 선발투수 아리엘 후라도는 6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 7탈삼진을 기록하며 삼성 타선을 꽁꽁 묶어두는 호투를 펼쳤다. 이로써 후라도는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타선에서는 로니 도슨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도슨은 이날 2개의 2루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키움의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3회와 5회에 쳐낸 2루타는 팀의 득점 찬스를 살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팀의 톱타자 이주형은 이날 4타수 4안타를 기록하며 완벽한 타격감을 선보였고, 김혜성 역시 4타수 2안타 2타점에 도루 3개를 성공하며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한편, 삼성은 이날 패배로 7연패의 늪에 빠지며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발 코너 시볼드는 5⅔이닝 동안 7피안타 5실점으로 고전하며 패전의 쓴맛을 봤다.

키움은 이번 승리로 연승 기운을 이어가며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사진 = 연합뉴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