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신지아·김현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 1위

입력
2023.12.07 19:32
신지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피겨 유망주' 신지아(영동중)와 김현겸(한광고)이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다.

신지아는 7일(한국시각) 중국 베이징 국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41점, 예술점수(PCS) 30.67점을 합쳐 69.08점을 받았다.

신지아는 전체 출전 선수 6명 중 1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 시마다 마오(일본, 68.27점)와는 0.81점 차.

그랑프리 파이널은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상위 6명 만이 출전할 수 있는 대회다. 신지아는 올해 그랑프리 2차 대회와 5차 대회에서 우승하며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신지아는 2년 연속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금까지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2년 연속 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는 지난 2004-2005년 포디움에 올랐던 김연아 뿐이다.

신지아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 불안한 착지를 했지만, 이후 더블 악셀과 트리플 러츠를 무난히 소화했다.

신지아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쇼트프로그램에서) 예상치 못한 실수가 나와 아쉽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프리스케이팅에서 준비한 것들을 모두 보여드릴 수 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함께 출전한 김유성(평촌중)은 62.71점으로 5위, 권민솔(목동중)은 62.12점으로 6위에 랭크됐다.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는 김현겸이 TES 41.24점, PCS 35.77점을 합쳐 77.01점을 기록, 출전 선수 6명 중 1위에 자리했다.

임주헌(수리고)은 TES 38.24점, PCS 35.48점을 합쳐 73.72점을 기록, 김현겸에 3.29점 뒤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담 하가라(슬로바키아)는 71.43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한편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8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9일 진행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C
스포키톡 5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감자칩득템
    남녀 동반 쇼트 1위군요 ㅎㅎ 이게 마지막 결과로 똑같이 이어지면 좋겠음. 오늘 유성 민솔선수 도 클린했는데 거기비해 점수가 낮아서 좀 아쉬웠지만 좀더 스킬과 점프엣지 가다듬으면 담엔 더 높은 점수 가능할듯 .
    2달 전
  • 방갑가요
    지아 선수 잘했어요 연결 트토 살짝 감점되었지만 그래도 1위 예전 연아 선수 생각도 나고 암툰 한일전이었는데 한일일일한한이 되었네요 내일은 포디움은 한일한 가능하면 좋겠네요 ㅎㅎ
    2달 전
  • 워록
    쭉 이렇게 성장해갔으면 좋겠네요. 너무 멋진 무대였어요.
    2달 전
  • sejeo
    큰 무대에서도 떨지 않고 좋은 경기력 보여서 좋네요 프리는 더 클린한 연기로 후회없는 모습 보여주세요
    2달 전
  • mimi0001
    너무 이쁜 피겨 주니어 선수들 점점 성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부상없이 경기 끝까지 잘 마무리합시다
    2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
  • 남자탁구 동메달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정관장 4연승
  • 중국축구팀 감독 이반코비치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