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전반기 최강자를 가린다...체육공단 이사장배 왕중왕전 개최

입력
2024.06.12 11:00
지난해 경정 왕중왕전의 우승자인 조성인이 가장 먼저 턴마크를 돌며 결승선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미사리 수면이 뜨겁게 달궈진다. 올해 전반기 경정 최강자를 가리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정 왕중왕전' 19·20일 개최된다.

올해 왕중왕전은 1~23회차까지 성적(평균 득점)을 합산, 상위 12명의 선수가 오는 19일 열리는 예선전에 출전한다. 여기서 상위 6명이 결승전에 진출한다

 호언장담 심상철과 설욕전에 나선 김민준

평균 득점 7.95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심상철(7기·A1)은 대상경정 결승전만 28번 치렀다. 출전 선수 중 최다 기록이다. 올해 첫 대상경정(스포츠월드배)에서 우승한 뒤 "이제 시작입니다. 올해 모든 대상경주 우승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지난주 23회차에서도 2승을 추가한 심상철은 올해 총 26승으로 다승 1위를 달리고 있다. 역대 이사장배 왕중왕전에 총 5회 출전, 3회 우승을 차지했다. 

22회차까지 25승을 거두며 심상철과 다승 경쟁을 벌인 김민준(13기·A1)은 스포츠월드배에서 6위에 그쳤지만, 5월에만 6승을 거두는 등 심기일전했다. 2022년 쿠리하라배, 2023년 스포츠경향배, 2023년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에 이어 개인 네 번째 대상경정 우승을 노린다. 

올해 심상철과 김민준의 상대 전적은 심상철이 16승 9패로 앞세 있다. 하지만 1코스를 배정받았을 때 김민준의 승률은 100%다. 

심상철


김민준


 선배 기수 자존심, 김민천·최영재

2기 김민천(A2)은 평균 득점 6.90을 기록하며 당당하게 왕중왕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빠른 평균 출발 기록(0.23초)과 차분한 경주 운영으로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올해는 15승을 거뒀다. 김민천은 2011년 이사장배에서 1위에 오른 바 있다. 

5기 최영재(A2)도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2022년 23승을 기록했고, 전반기도 끝나지 않은 올해는 이미 12승을 거뒀다. 2013년 이후 11년 만에 이사장배 왕중왕전 입상을 노린다. 

김지현


 '경정 여왕' 김지현, 왕중왕전 제패 도전

올해는 여자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올해 4월에 열린 스포츠월드배 준우승, 5월 메이퀸 특별경정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김지현(11기·A2)은 이번 이사장배 왕중왕전에서 정상을 노릴 수 있는 페이스다.

김지현은 예선에 진출한 12명 중 사고점(경주 중 실격·경고·주의 등으로 선수에게 주어진 감점)이 가장 낮을 정도로 안정적인 운영 능력을 갖췄다. 올해 좋은 흐름을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 나가겠다는 각오다.

역대 출전한 대상 경정에서 우승 없이 준우승만 세 번이었던 안지민(A1)도 올해 기세가 좋다. 3기 문안나(A2)와 11기 반혜진(A1)도 평균 득점 10위와 12위로 왕중왕전 출전 기회를 잡아 결승 진출과 입상을 노린다.

안희수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연장 역전승
  • 네덜란드 폴란드
  • KIA 3연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