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첫 사극 도전에 비주얼·액션·연기력 '완벽 3박자'

입력
2024.06.12 09:59
 수호. 제공ㅣSM엔터테인먼트 수호. 제공ㅣSM엔터테인먼트 수호. 제공ㅣSM엔터테인먼트 수호. 제공ㅣSM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수호가 눈부신 활약으로 '세자가 사라졌다'의 중심을 잡고 있다.

수호는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에서 왕세자 이건 역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놓은 가운데, 사극 첫 도전임에도 눈에 띄는 매력과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고 있다.

먼저 제작발표회에서 '확신의 세자상'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던 수호는 장난기 가득한 미소와 진중한 눈빛이 모두 담겨있는 세자 이건 그 자체로 첫 등장부터 안방극장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특히 세자를 상징하는 곤룡포는 물론 복면, 패랭이, 도포, 관복 등 다양한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세자궁과 감옥을 오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흠잡을 데 없는 외모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수호는 안대를 쓴 채 담을 넘어 도망치는 아슬아슬한 코믹 액션과 포졸들과의 일대다 결투, 검은 복면으로 정체를 감추고 악인들의 집에 침입한 장면까지 화려하면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긴박감 넘치는 장면을 완성,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안정적인 사극 톤과 단단한 발성으로 첫 회부터 좋은 반응을 모았던 수호는 유머러스한 매력, 순애보적인 면모, 왕세자로서의 위엄, 날카로운 카리스마 등 다채로운 면면을 지닌 인물을 풍부한 감정선과 깊이감이 느껴지는 연기로 그리며 주연으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입증했다.

이처럼 수호는 훈훈한 비주얼에 섬세한 연기력까지 '수호 표 세자'를 완성도 높게 구축해 호평을 받고 있으며, 수호의 맹활약에 힘입어 지난 18회에서는 전국 4.5%, 최고 4.9%(닐슨코리아 기준)로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한편 19회 예고에서는 이건이 반란에 맞서 싸우는 과정과 해종으로부터 선위를 받는 모습으로 기대감을 치솟게 했으며, 19회와 최종회는 오는 토, 일 오후 10시 MBN에서 방송된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정해영 KBO 올스타 팬 투표 1위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주루방해 비디오 판독 추가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