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돌싱' 남편·숨겨둔 딸 있다 루머 해명 "사진 한 장 때문에"('돌싱포맨')

입력
2024.06.11 22:11
​ 사진 | '돌싱포맨' 방송화면

[스포티비뉴스=배선영 기자] 배우 한채영이 남편에 대한 루머를 해명했다.

한채영은 11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이날 한채영은 "성격이 원래 루머에 반응하고 신경 쓰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게 내 눈에 띄었다. 왜 루머가 생겼냐면, 남편과 언니, 조카와 함께 야구게임을 보러 간 적이 있었다. 조카가 남편을 너무 좋아해서 남편 옆에 앉아있는데 사진에는 언니는 잘리고 나와 남편, 조카만 찍혔다"라며 그 사진으로 인해 루머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사진 | '돌싱포맨' 방송화면

이날 한채영은 결혼 18년차에도 여전히 행복하다고도 말했다. 한채영은 "싸운 적 없냐"라는 질문에 "사람은 다 다르지 않나. 아무리 부부여도 똑같을 수는 없으니까 어떤 부분은 쿨하게 인정해준다. 우리는 서로 다른 부분을 인정하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진짜 안싸웠다. 싸울 일이 없었다. 아이가 태어난 이후에 의견 차이가 생기긴 했다. 애 앞에서는 안 싸우기 위해 문자로 싸운다. 애 앞에서 절대 싸운 티 안내는 게 우리 부부의 룰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