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공백 잘 메웠다...'권경원-조유민 조합' 앞세운 대표팀 수비진, 2G 무실점 성과

입력
2024.06.11 21:54
수정
2024.06.11 21:54
축구 대표팀 박승욱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 대표팀 조유민(가운데)이 패스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가능성을 봤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에서 7-0 대승을 거둔 대표팀은 6월 A매치 2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변화가 많았던 수비진도 안정적이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표팀을 구성하면서 새 얼굴을 7명이나 선발했다. 특히 수비진에 변화가 많았다. 그동안 대표팀의 수비를 이끌었던 김민재가 발목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김민재의 파트너로 오랜 시간 함께한 김영권도 선발되지 않았다. 설영우도 어깨 수술로 일찌감치 빠졌다. 3월 A매치 출전한 것은 왼쪽 풀백인 김진수와 이명재가 유일했다.

새로운 선수들이 많은 상황인 만큼 조직력이 중요했다. 특히 김민재가 빠졌을 때 대표팀 수비는 크게 흔들리는 경우가 많았다.

김 감독은 센터백 조합으로 권경원과 조유민을 선택했다. 권경원은 6월 전까지 A매치 30경기를 소화한 경험이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무대도 밟는 등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됐다. 권경원의 파트너로는 조유민이 나섰다. 조유민은 A매치 경험은 적지만 중동 이적 후 좋은 컨디션을 자랑한 바 있다. 둘은 안정적으로 수비진을 이끌었다. 싱가포르전과 중국전 모두 상대에게 별다른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한국 팬들이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왼쪽 풀백은 두 경기 모두 김진수가 풀타임을 소화한 가운데 오른쪽 풀백에는 변화가 있었다. 싱가포르전에는 황재원이 선발로 나섰고 중국전에는 박승욱이 기회를 받았다. 황재원은 싱가포르전에서도 무난히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교체 출전한 박승욱은 배준호의 A매치 데뷔 골을 도우며 데뷔전에서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가능성을 엿봤다. 그동안 대표팀 수비진은 김민재 의존도가 높았다. 월드 클래스 반열에 오른 김민재의 기량이 뛰어나기도 했으나 그만큼 뒷받침을 해줄 수 있는 선수가 없었다. 6월 A매치에 나선 권경원과 조유민은 안정적인 호흡을 자랑했다. 왼발잡이 센터백인 권경원은 향후 김민재의 파트너로도 가능성을 보여줬다.

대표팀의 꾸준한 고민이었던 오른쪽 풀백도 황재원과 박승욱이 좋은 흐름을 보여줬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지만 최준도 최근 프로축구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변수가 많았던 대표팀 수비진은 6월 A매치에서 성과를 거뒀다.

최정서 기자 adien10@sportsworldi.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폴란드 유로 탈락
  • 이마나가 3이닝 10실점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
  • 손호영 무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