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이강인, 선제골 폭발 1-0 리드…분위기 전환 성공

입력
2024.06.11 21:27
수정
2024.06.11 21:27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이강인이 넘어진 손흥민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뉴시스


이강인이 또 해냈다.

전반전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던 중국전에서 이강인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후반전 이강인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고 있다.

주민규, 황재원이 들어감과 동시에 이강인이 골을 넣으며 한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이날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은 황희찬, 손흥민, 이강인으로 구성했다. 중원은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이 구성하며 수비진은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박승욱이 나섰다. 지난 싱가포르전에선 신예 선수 중 황재원만 선발 명단에 올랐으나, 중국전에선 지난 싱가포르전 당시 교체 출전해 도움을 올렸던 박승욱이 먼저 이름을 올렸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키고 있다.

중국은 4-3-1-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베흐람 압두웰리-페이난둬, 셰원넝-왕상위안-장성룽-쉬하오양, 류양-주천제-장광타이-양쩌샹, 왕다레이가 먼저 출전했다.

주형연 기자 jhy@sportsworldi.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