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이상혁의 각오, “배우고 성장 중, MSI 우승 자격 있다고 생각해”

입력
2024.05.18 14:41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OSEN=고용준 기자] “이번 MSI는 우여곡절이 많다. 어려운 시간 속에서도 많이 배우고 성장하고 있다.”

쉽지 않은 순간에도 그는 길을 찾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는 다짐을 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 출발부터 패자조로 내려가기 까지 이번 대회 내내 나왔던 경기력 기복에 대해서 “상황에 맞춘 최선을 다한 플레이”라고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전했고, 아울러 G2와 리매치에서 보인 것 처럼 BLG와 패자 결승 역시 이전보다 나아진 경기력으로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T1은 17일 오후 중국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벌어진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조 3라운드 G2와 경기에서 선수 전원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1세트 '제우스' 최우제, 2세트 '페이커' 이상혁, 3세트 '케리아' 류민석이 결정적인 장면마다 특급 캐리력을 발휘하면서 난적 G2에 귀국행 비행기 티켓을 선사했다.

이번 승리로 T1은 이번 대회 최소 3위를 확보하게 됐다. 패자 결승의 맞수는 젠지에 패한 BLG로 18일 BLG와 5전 3선승제로 결승 진출을 가리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2세트 기막힌 백도어로 상대 G2에 제대로 찬물을 끼얹기도 했던 그는 “많이 유리한 상황이라 충분히 끝낼 수 있었다”고 생각했고 웃은 뒤 “상대가 바론으로 향하는 것을 보고 백도어를 결심했다”며 연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무리한 플레이를 하는 경향이 있다는 질문에 이상혁은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되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는 것 뿐”이라며 “안 좋은 플레이로 보일 수 있지만, 그 상황에 맞게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상혁은 “BLG전 패배로 이후 많은 것을 배웠다. MSI 우승을 할 수 있다면 당연히 하고 싶고, 우리는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한 뒤 “G2전 역시 이전 경험을 토대로 준비했다. BLG 역시 지난 경기를 토대로 잘 대처한다면 이전 보다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다”고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