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높이뛰기 초신성, 우상혁과 맞대결 기대 [Road to Paris]

입력
2024.05.17 08:00
아시아 높이뛰기 강자로 급부상한 대만 후웨이과학기술대학교 2학년 육상선수가 세계랭킹 4위 우상혁(28·용인시청)과 경쟁을 기다리고 있다.

대만육상연맹은 5월16일 “많은 정상급 국제선수가 다음 달 초 대만오픈에서 자신의 재능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우상혁 등의 참가를 발표했다.

국제육상연맹 콘티넨털 투어 브론즈 등급 대회 ‘대만오픈’ 높이뛰기 경기는 6월1일 타이베이톈징창(수용인원 2만 명)에서 열린다. 예바이팅(21)은 ‘타이베이스바오’와 인터뷰에서 “2022년 제18회 월드챔피언십 준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엘리트 선수 우상혁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예바이팅은 2024년 5월8일 전국대학대항체육대회 남자높이뛰기에서 2m30을 넘어 내셔널 레코드를 수립했다. 사진=대만육상연맹

예바이팅은 5월8일 전국대학대항체육대회에서 2m30을 넘어 대만 남자육상 높이뛰기 신기록을 세웠다. “우상혁과 겨룰 수 있다면 개인 최고 기록을 재차 경신하는 것도 기대된다”며 대만 오픈 맞대결 성사를 희망했다.

우상혁은 ▲2017·2023년 아시아선수권 1위 ▲2018·2023년 아시안게임 2위 ▲2022년 실내세계선수권 1위 및 실외세계선수권 2위 ▲2023년 다이아몬드 리그 우승 ▲2023년 실내아시아선수권 2위 ▲2024년 실내세계선수권 3위 등 한국 스포츠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다이아몬드 리그’는 월드챔피언십 다음가는 국제육상연맹 주관대회다. 예바이팅은 2022년 제19회 20세 이하 세계선수권 5위 당시 2m10 이후 643일(1년9개월4일) 만에 커리어 하이를 20㎝나 늘린 성장세가 매우 인상적이다.

 예바이팅 전국대학대항체육대회 높이뛰기 경기 모습. 사진=대만육상연맹

그러나 아직 높이뛰기 세계랭킹은 114위에 불과하다. 대만오픈을 통해 우상혁이 예바이팅한테 왜 자신이 월드클래스인지를 직접 보여줄 것인가에 관심이 쏠린다.

우상혁은 5월19일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2024 일본 도쿄 세이코 골든그랑프리에 출전하여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이번 시즌 최종 목표인 제33회 프랑스 파리하계올림픽 높이뛰기 예·결선은 8월 8·11일(이하 한국시간) 예정이다.

 우상혁이 2024년 3월15일 인천광역시 문학경기장에서 제33회 프랑스 파리하계올림픽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상혁 남자높이뛰기 메이저대회 입상
2013년 세계유소년선수권 금메달

2014년 세계청소년선수권 동메달

2017년 아시아선수권 금메달

2018년 아시안게임 은메달

2022년 실내세계선수권 금메달

2022년 실외세계선수권 은메달

2023년 다이아몬드 리그 우승

2023년 아시아선수권 금메달

2023년 아시안게임 은메달

2023년 실내아시아선수권 은메달

2024년 실내세계선수권 동메달

국제육상연맹 남자높이뛰기 세계랭킹
2024년 5월15일 업데이트

1위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

2위 저본 해리슨(미국)

3위 잔마르코 탐베리(이탈리아)

4위 우상혁(대한민국)

5위 해미시 커(뉴질랜드)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