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기인'이 평가한 BLG 전 플레이 "트페 궁극기는 좋았지만 뽀삐는 아쉬워"

입력
2024.05.17 07:00


첫 세트 패배 이후 내리 세 세트를 모두 잡으며 결승 선착을 이뤄낸 젠지 e스포츠의 '기인' 김기인이 본인 플레이에서 좋았던 부분과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중국의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진행된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9일차 승자 결승서 젠지 e스포츠(이하 젠지)가 빌리빌리 게이밍(이하 BLG)에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경기 승리 소감으로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이겨서 다행이다."라고 이야기한 김기인은 BLG와의 대결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밴픽에 대한 부분을 많이 준비했고 컨디션 관리 역시 신경썼다."라고 답했다.

이어 첫 세트를 상대 페이스에 일방적으로 말려들어 패배했던 것과 관련해 "밴픽결과가 플레이에 쉽지 않았다."라고 말했으며, 이후 다음 세트를 위해서는 "조금 더 쉬운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밴픽을 수정했다."라고 덧붙였다.

밴픽 수정으로 인해 비교적 손쉽게 경기가 진행됐던 2세트와 3세트가 "유리한 점을 최대한 잘 살리는 플레이를 추구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돌아본 김기인은 막판까지 쉽지 않았던 마지막 4세트의 상황에 대해 "상대가 바이를 중심으로 '한 명만 끊자' 스타일의 플레이를 지속적으로 추구했지만 결국 힘이 강해지며 잘 이겨냈다."라고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한편 BLG 전에서의 본인의 플레이에 대해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사용했을 때 궁극기로 영향력을 충분히 보여준 점은 좋았지만 뽀삐를 다뤘을 때 중요한 교전서 잘린 상황이 아쉬웠다."라고 평가했다.

"먼저 결승전에 진출한것에 만족한다."는 김기인은 결승전 상대가 누가 될 것이라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모두 강팀이기에 어느 팀이든 올라올 수 있다."라고 답한 뒤 "최선을 다해서 꼭 우승하겠다.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팬들에 인사를 전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장재영 타자 전향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