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터뷰] UFC 문 두드리는 ‘김동현 제자’ 송영재, “목숨 걸고 싸울게요”

입력
2024.05.17 05:33
로드 투 UFC에 도전하는 송영재. 사진=송영재 인스타그램


‘스턴건’ 김동현의 제자로 알려진 송영재가 스승의 뒤를 이어 미국 종합격투기(MMA) 단체 UFC 문을 두드린다. 

국내 단체 엔젤스파이팅 밴텀급 챔피언을 지낸 송영재는 18~19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UFC 퍼포먼스 인스티튜트에서 열리는 아시아 지역 UFC 유망주 등용문 ‘로드 투 UFC 시즌 3’ 페더급(65.8㎏)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8강 토너먼트로 치러지는 로드 투 UFC 체급별 우승자는 UFC와 계약할 수 있다. 

‘꿈의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 송영재는 최근 본지를 통해 “MMA 선수들의 꿈이 UFC (진출) 아닌가. (대회에 나서면) 실감이 나고 꿈같을 것 같다. 영상으로만 보던 곳(옥타곤)에서 싸우는 거라 떨리지만,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송영재의 스승이자 절친한 형이기도 한 김동현은 UFC에서 끈적한 레슬링으로 명성을 떨쳤다. 송영재는 “동현이 형은 상대방과 붙었을 때 강점을 발휘하지 않는가. 그래서 (레슬링) 디펜스 등 궁금한 것을 물어본다. 하체 관절기 방어 등 꿀팁을 전수해 주신다. 조언도 자주 해주시고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신다”고 밝혔다.

마침 UFC로 가는 길목의 첫 상대는 레슬링 베이스의 파이터인 카와나 마스토(일본)다. 화끈한 타격이 강점인 송영재는 “동현이 형이 내가 걱정되는 부분에 관해 많이 말씀해 주셨다. 그렇게 겁먹을 필요 없다고 해주셨다. 내가 어려워하는 레슬링 디펜스 등을 많이 설명해 주셨고, 그걸 계속 연습했다”고 전했다.

송영재(가운데 왼쪽)가 스승 김동현(가운데 오른쪽)의 가르침을 받고 로드 투 UFC에 출격한다. 사진=송영재 인스타그램


2013년 프로 무대에 첫발을 내디딘 송영재는 4년 공백기를 가진 후 거침없이 상대를 쓰러뜨렸다. MMA 총전적은 6승 1무. 모두 피니시 승리(5KO·1서브미션)를 따냈지만, 비교적 약한 선수들만 잡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영재는 이번 로드 투 UFC를 증명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다. 그는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이번 상대를 KO로 잡으면 (팬들의) 생각이 바뀌시지 않을까 싶다.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앞선 모든 경기에서 피니시로 승리를 따내면서 3라운드(15분) 운영 경험이 없는 송영재는 ‘체력’을 걱정하면서도 “화끈한 경기를 원한다. 둘 중 하나는 KO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송영재는 “운동을 시작하면서 계속 꿈에 그리던 대회장에 간다. 이번만큼은 정말로 목숨 걸고 싸우고 싶다. 모든 걸 걸고 싸우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김희웅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