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을 비하한 ‘피식대학’, “무례한 웃음에…지역 논란의 후폭풍”

입력
2024.05.17 00:04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1일 공개된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영상이 공개된 후, 빠르게 조회수를 모으며 주목을 받았지만, 해당 영상에서 등장인물들의 무례한 행동과 언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영상에서는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 세 사람이 경북 영양을 여행하며 현지 음식을 맛보는 모습을 담았다. 그러나 이들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화’ 방송캡처

특히, “여기 중국 아니에요?”, “영양에서는 반찬 투정하면 안 된다. 여기 봐봐 뭐 있겠냐”, “인구 1만 5000명 맞나? 1500명 아니야?”, “강이 위에서 볼 때는 예뻤는데 밑에서 보니까 똥물이네”, “코미디언으로서 한계를 느꼈다 여기서” 등의 발언은 지역 주민들을 비하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더욱 문제가 되는 부분은, 이들이 식당과 빵집을 방문하며 현장에서 큰 소리로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웃음을 자아내며 상호명을 언급했다는 점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영양사람 무시해도 유분수지, 안 웃기고 불쾌하다”, “유튜브로 잘 나가면 마음대로 영세업자 함부로 해도 되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등장인물들의 무례한 행동과 언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화’ 방송캡처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은 이전에도 솔직하고 격 없는 웃음 코드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나,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실망감을 주었다.

이들의 행동은 영양이라는 소도시의 분위기를 경시하고, 최소한의 예의조차 갖추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무심코 던진 말 한마디가 자영업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인플루언서든 일반 손님이든, 맛집 방문시 불만이 있더라도 그 표현에는 시간과 장소를 가려야 한다. 말 한마디가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표현의 방식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할 때다. 느낀 대로 바로 내뱉는 것이 늘 옳은 것은 아니다. 감정을 조절하고 상황을 고려한 표현이 필요한 때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강백호 15호 홈런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
  • 장재영 퓨처스리그 4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