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美친 주량 “유해진과 편의점 3차까지 가” (밥이나 한잔해)

입력
2024.05.14 15:35
01.jpg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밥이나 한잔해'가 생생한 촬영 비하인드와 함께 출격 준비를 마쳤다.

14일 네이버TV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우리끼리 한잔해'는 '밥이나 한잔해' 연출을 맡은 진보미 PD와 MC 김희선, 이수근, 이은지, 더보이즈(THE BOYZ) 영훈이 회식 자리에서 비하인드 토크를 나누는 콘텐츠다. 공개된 영상에는 캐스팅 비하인드부터 첫 촬영 후기, 멤버들의 주량 등 촬영 당시 생생한 에피소드가 담기며 16일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밥이나 한잔해' 연출을 맡은 진보미 PD는 "첫 촬영을 해봤을 때 실제로 불러서 나오시는 분들이 꽤 있었다. 이게 우리들 뿐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시청자분들도 도전해 봄직한 일이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문을 연 뒤 "1회 때 오신 게스트들이 개개인의 명성과 인지도를 떠나서 나가실 때 '이렇게 찍어도 돼요?'라고 말할 정도로 회식 같은 편안한 분위기라는 후기를 남겨주셨다. ('밥이나 한잔해'를 보고) 시청자들도 즐거운 모임을 많이 만드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기 때문에 오신 분들이 즐기고 가실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드는 게 프로그램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조합의 4MC를 캐스팅하게 된 비하인드도 들어볼 수 있었다. 진보미 PD는 "다양한 연령대와 다양한 직업의 조합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서 텐션이 좋은 저희 MC분들께 함께 해달라고 부탁드렸다"라고 전했다. 특히 팀 내 유일한 아이돌이자 비주얼 막내인 영훈을 섭외하게 된 과정을 이야기하며 "음악방송 MC까지 하고 있어 젊은 친구들도 많이 알고 있겠다 싶었고, 술까지 잘 먹는다고 하니 '아주 제대로 된 청년이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칭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우리끼리 한잔해'를 통해 MC들 주량도 공개됐다. 이수근은 "(이)은지가 잘 마시고, 영훈이는 계속 마시는 스타일 같다"라고 말하자 영훈은 "사실 첫 촬영이라 긴장해서 '먹고 빨리 취하자'라는 마인드였다"라고 고백했다.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스타일인 이수근은 "나 취했다는 것을 본 사람이 한 명도 없다. 아무리 많이 마셔도 다 보내주고 택시 태워준다"라고 이야기를 곁들였다.

[tvN 밥이나 한잔해] 우리끼리 한잔해 캡처 이미지.jpg

분위기에 따라 주량이 달라진다는 김희선은 "번개 모임 하면 편의점 앞이 생각난다. 그렇게 먹는 게 난 참 좋다"라며 "영화 촬영할 때 유해진 배우와 편의점 3차까지 간 적이 있다. 편의점에는 모든 주종이 있고, 배고프면 컵라면이나 이것저것 먹을 수 있어서 좋다"라며 기억에 남는 유해진과의 술자리 비화를 공개했다.

'밥이나 한잔해' 첫 녹화는 방송도 잊게 하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이수근은 "카메라가 뒤에 20대가 있는데 아무도 신경도 안 쓴다"라며 "중간에 (녹화를) 끊어가질 않으니 자연스러운 행동들이 나왔던 것 같다. 거기 온 사람 중에서 방송 걱정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은지 역시 "게스트들이 행복해했던 프로그램이다. 너무 재미있었다고 한다"라고 게스트들의 후기를 전해 첫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밥이나 한잔해'는 MC들이 한 동네에 방문해 그 지역에 거주하는 지인 및 셀럽들을 즉흥적으로 불러 동네 맛집에서 토크하고, 이후 게임을 통해 동네 주민들에게 한턱 쏘는 프로그램이다. 16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된다.

홍세영 동아닷컴 기자 projecthong@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