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제자, UFC 입성?' 로드 투 UFC 시즌 3 개막

입력
2024.05.14 13:00
김한슬(좌), 사진=UFC

(MHN스포츠 이솔 기자) UFC 진출을 노리는 8명의 한국인 파이터가 피 튀기는 경쟁을 펼친다.

UFC는 오는 18일과 19일 양일에 걸쳐 중국 UFC 퍼포먼스 인스티튜트 상하이에서 펼쳐지는 ROAD TO UFC 시즌 3 오프닝 라운드 대진을 공개했다.

ROAD TO UFC는 아시아 정상급 MMA 유망주들에게 UFC와 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토너먼트다. 총 32명의 MMA 선수들이 4개 체급(플라이급, 밴텀급, 페더급, 여성 스트로급)에서 경쟁한다. 추가적으로 네 개의 논토너먼트 경기도 열린다. 이번 시즌 3에는 한국 선수 6명이 토너먼트에, 2명이 논토너먼트 경기에 출전한다.

오는 18일 오후 7시에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37)의 제자 김한슬(33, 13승 5패)이 대회의 포문을 연다. 전 더블지FC-AFC 웰터급 더블 챔피언 김한슬은 오는 18일 바하터보러 바터보라티(26, 중국)와 논토너먼트 웰터급(77.1kg) 경기를 치른다. 바하터보러는 지난 시즌 김한슬의 팀 동료 기원빈을 꺾고 라이트급(70.3kg) 토너먼트 4강에 진출한 선수. 이번 맞대결에서 김한슬이 복수전을 펼칠 수 있을까?

같은 날 정찬성의 오른팔 홍준영(34·13승 1무 7패)은 페더급(65.8kg) 8강에서 지난 시즌 라이트급 준우승자 하라구치 신(25·일본)과 격돌한다. 전 더블지FC-AFC 페더급 더블 챔피언 홍준영은 '범죄도시 3'에 빌런 '마하' 역으로 출연하는 등 액션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AFC 페더급 챔피언 송영재(28, 6승 1무)는 카와나 마스토(29, 일본)와 페더급 4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김동현, 추성훈의 제자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전 제우스FC 스트로급(52.2kg) 챔피언 서예담(32, 7승 3패)은 여성 스트로급 8강에서 침구사 파이터 스밍(29, 중국)과 맞붙는다. 주짓수 국가대표를 지낸 서예담의 두 번째 UFC 도전이다. 그는 지난 2022년 ROAD TO UFC 시즌 1 논토너먼트에서 요세핀 크누트손에게 패하며 고배를 마셨다.사진=UFC

둘째 날인 19일 역시 한국 파이터가 문을 연다. UFC 삼수생 기원빈(33, 17승 9패)은 라이트급 논토너먼트 경기에서 사이카 타츠야(33, 일본)와 만난다. 전 더블지FC-글레디에이터 라이트급 챔피언 기원빈은 ROAD TO UFC 시즌 1과 2에 모두 출전했으나 각각 4강, 8강에서 탈락했다. 파이터 인생을 걸고 마지막 UFC 도전에 나선다.

유짓수' 유수영(28, 11승 3패 2무효)은 노세 쇼헤이(26·일본)와 밴텀급(61.2kg) 8강전을 치른다. 전 블랙컴뱃-나이자FC-딥-제우스FC 밴텀급 챔피언 유수영은 국내 정상급 주짓수 실력을 지닌 그래플러다.

유수영에 이어 전 더블지FC 플라이급(56.7kg) 챔피언 최동훈(25, 6승)은 작년 플라이급 토너먼트 준우승자 지니우스위에(23, 중국)와 플라이급 8강에서 격돌한다.

그리고 원챔피언십 베테랑 김규성(31, 12승 5패)은 밴텀급 8강에서 판크라스 밴텀급 챔피언 나카니시 토키타카(27, 일본)와 주먹을 맞댄다.<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
  • 장재영 퓨처스리그 4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