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K-콘텐츠로 중동 지역 방한시장 공략

입력
2024.05.13 17:09
국내 지자체·여행사 등 45개 기관, 중동 최대 B2B 박람회 참가

문체부와 관광공사, 카타르 도하서 ‘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 진행
124915070.1.1.jpg

한국관광공사는 중동 지역 방한관광객 유치를 위해 대대적인 관광 세일즈를 진행했다.

6일부터 11일까지 중동국제관광박람회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TM)에 참가하고 카타르서 ‘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을 개최했다.

우선 6일부터 4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DWTC)에서 열린 ATM에 참가했다. ATM은 165개국이 참여하는 중동지역 최대 B2B 국제관광박람회다. 국내 지자체, 항공사, 여행사 등 45개의 기관과 공동으로 의료웰니스, 럭셔리, 마이스(MICE) 등의 테마로 대규모 한국관광 홍보관을 운영했다. 행사 기간 방한 관광상품 개발 및 모객을 위해 현지 여행업계와 5900여 건의 상담을 실시했다.

중동 지역은 대표적인 고부가 관광시장으로 방한객 1인당 평균 소비액은 방한 외래관광객 평균 대비 약 37% 높다. 한국 의료관광과 뷰티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높다. 중동 방한객 중 의료관광 목적의 여성 비중이 50%에 달하고 방한 웰니스, 럭셔리 관광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 기간 중 아랍에미리트의 여성 럭셔리 사교 클럽인 자빌레이디스클럽과 공동으로 여성 VVIP 맞춤형 의료관광 설명회를 실시했다.

이어, 한국, 카타르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을 개최했다. 10일부터 이틀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몰에 대규모 홍보관을 마련했다. K-관광, K-컬처, K-의료를 핵심 주제로 3개 홍보공간을 기획해 한 곳에서 모든 한국 문화관광 콘텐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한국의 거리를 조성했다. 특히, 현지 소비자의 다양한 관심사를 반영한 매운 K-라면 챌린지 행사, 간단한 한방시술 등 한국식 의료웰니스 체험 등을 마련했다. 케이팝 아이돌 엠씨앤디의 축하공연도 있었다.

124915083.1.1.jpg

행사 기간 K-POP과 한국문화를 좋아하는 현지 MZ세대 15명을 ‘K-트래블 주니어리더’로 선발했다. 이들은 주요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카타르 현지에서 본격적인 한국관광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학주 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중동지역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래관광객 중 1%에 불과하지만 여행 지출액이 높고 체류기간도 10.5일로 상당히 긴 편”이라며 “공사는 중동 지역 고객의 여행 특성을 고려한 초세분화 마케팅을 위해 현지 여행사를 고부가 방한상품 판매 전문가로 지정해 특색 있는 방한 여행상품을 출시하도록 지원하는 등 한국으로 오는 길을 더욱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한국을 찾는 중동 방한 관광객의 편의 제고를 위해 2월 중동 방한관광 민관 협의체 ‘알람 아라비 코리아’를 출범했다. 숙박, 의료, 미용, 쇼핑, 식음료, K-컬처 등 6개 분야, 31개 민간 기업이 회원사로 소속되어있다. 공사는 이들 회원사와 함께 중동 방한객이 한국에서 더 편리하고 친근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및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
  • 이재성 마인츠 잔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