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관, 모교 장충고 상대로 스윕승 따낼까(최강야구)

입력
2024.05.13 13:20


(MHN스포츠 정승민 기자) 유희관이 모교 장충고를 상대로 스윕승에 도전한다.

13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1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장충고의 2차전이 펼쳐진다.

장충고와 1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경기에 나섰던 이대은은 이번 경기는 휴식하지만 팀에 보탬이 됐다고. 어느샌가 김성근 감독 옆에 선 이대은은 김 감독의 작전 싸인을 완벽하게 이택근에게 전달하기까지 하는데. 덕아웃으로 돌아온 이택근은 이대은에게 "못 하는 게 없다"며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22 시즌 '최강 몬스터즈'의 마운드를 책임지고 MVP까지 석권했던 유희관은 287일 만에 등판한다. 특히 장충고를 졸업한 유희관은 모교 후배들을 상대로 스윕승에 도전한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유희관의 전매특허 느린 볼에 장충고 선수들은 경악하고, 유희관이 비시즌 동안 열심히 몸을 만들며 훈련한 성과를 펼쳐 활약할 수 있을지 기다려진다.

클리닝 타임 중 김선우 해설위원은 몸을 푸는 임상우와 문교원을 보고 "화면이 보기 좋다"고 말하는가 하면 정용검 캐스터는 "비주얼 팀이다, 청춘 야구"라며 흐뭇한 미소를 보인다. 둘 중 누가 주전 유격수 자리를 차지해 몬스터즈의 복덩이가 될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최강 몬스터즈와 장충고의 2차전은 13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최강야구' 8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최강야구'<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